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3274 0962020071161373274 05 0506001 6.1.16-RELEASE 96 스포츠서울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594429217000 1594568526000

EPL엔 없는 북런던더비 골…손흥민, 아스널 저격수 특명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트넘 손흥민이 지난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끝난 에버턴과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33분 교체로 물러나며 스티븐 베르바인과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런던 | 장영민 통신원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손흥민(28·토트넘)이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서 저격수가 될 수 있을까.

토트넘은 13일 오전 0시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티다움에서 킥오프하는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35라운드에서 최대 라이벌 아스널을 상대한다.

양 팀 모두 차기 시즌 유럽클럽대항전 출전이 불투명하다. 아스널이 승점 50(12승14무8패)으로 8위에, 토트넘은 승점 49(13승10무11패)로 10위에 각각 매겨져 있다. 잔여 4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 레스터 시티(승점 59), 유로파리그 마지노선인 5위 맨유(승점 58)와 승점 격차가 크게 벌어져 있다.

그만큼 올 시즌 마지막 ‘북런던 더비’는 어느 때보다 승리 외엔 의미가 없다. 유럽클럽대항전 출전의 실낱같은 희망을 살려야 한다.

중대한 승부처에서 손흥민의 발끝에 시선이 모인다. 토트넘 입단 이후 매 시즌 ‘빅클럽 저격수’ 구실을 해온 그는 아스널을 상대로 EPL에서 아직 골이 없다. 그가 ‘북런던 더비’에서 골 맛을 본 건 지난 2018년 12월20일 열린 잉글랜드 카라바오컵(리그컵) 8강전이다. 당시 해리 케인을 대신해 최전방 원톱으로 선발 출격한 그는 전반 20분 선제 결승포를 터뜨리며 2-0 승리를 이끌었다. 다만 정규리그에서는 이전까지 10차례 상대했으나 한 골도 넣지 못했다. 또 아스널 팬과 다소 불편한 관계도 있다. 지난 2018~2019시즌 전반기 맞대결(2-4 패)에 중 1-1로 맞선 전반 페널티킥을 얻어냈는데 아스널 선수와 다수 팬은 손흥민의 ‘다이빙 논란’으로 몰고갔다. 이후 아스널 팬은 ‘북런던 더비’에 손흥민이 공을 잡으면 야유를 퍼부었다. 그 후 리그컵에서 통렬한 결승포로 맞불을 놓은 그는 올 시즌 팀 미래와 맞닿은 중요한 시기에서 다시 한번 득점포를 그리고 있다.

조제 무리뉴 감독이 공격진 퍼즐을 어떻게 맞출까. 직전 본머스전에서 로테이션을 가동,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를 선발에서 제외한 적이 있다. 토트넘은 7월 들어 주중, 주말을 이용, 셰필드전(3일·원정)~에버턴전(7일·홈)~본머스전(10일·원정) 등 적지와 안방을 오갔다. 사흘 만에 다시 런던에서 아스널을 상대한다. 이어 뉴캐슬전(16일·원정)~레스터시티전(20일·홈)까지 지속해서 사, 나흘 간격으로 경기를 치러야 한다. 오는 27일 크리스털 팰리스 원정이 최종전이다. 다만 매 경기 승점 3외엔 의미가 없는 무리뉴 감독으로서는 케인과 손흥민, 모우라 등 주력 공격수가 부상이 없는 한 최대한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