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3228 0182020071161373228 06 0602001 6.1.1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29033000 1594429085000 popular

‘보이스 코리아 2020’ 골든, 최종 우승 “영광스럽고 보아에 감사”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보이스 코리아 2020’ 골든(본명 김지현)이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보이스 코리아 2020’에서는 박다은, 정유진, 골든, 이새봄, 김예지, 전철민, 김민경, 박창인 등 8명의 슈퍼 보이스들이 ‘마이 시그니처’라는 콘셉트로 세미파이널 무대를 꾸몄다.

세미파이널 무대는 김종국 팀의 정유진과 박다은이었다. 나얼의 ‘같은 시간 속의 너’를 부른 정유진은 맑고 청아한 목소리로 무대를 완성해 냈다. 박다은은 BTS의 ‘FAKE LOVE’를 자신만의 감성으로 완성시키며 다시 한번 저력을 보여주었다.

매일경제

‘보이스 코리아 2020’ 골든(본명 김지현)이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Mnet 예능프로그램 ‘보이스 코리아 2020’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이나믹 듀오 팀의 박창인은 제니의 ‘SOLO’로, 김민경은 miss A의 ‘Hush’로 대결을 펼쳤다. 박창인은 특유의 소울과 레트로 감성으로 200% 이상의 실력을 발휘하며 무대를 완성해냈다. 무대가 거듭될수록 여유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 김민경은 섹시한 무대를 만들었다.

다음 무대는 성시경 코치 팀의 전철민과 김예지였다. 케이윌의 ‘내 생에 아름다운’을 부른 전철민은 폭발적인 고음으로 자신감 있게 노래를 불렀다. 무대 직전까지 성대결절로 힘들어한 김예지는 혁오의 ‘TOMBOY’를 자신만의 유니크한 목소리와 감성으로 표현해냈다.

마지막 세미파이널 무대의 주인공은 보아 팀의 골든과 이새봄이었다. 김현철의 ‘왜 그래’를 부른 골든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펑키한 분위기로 목소리의 강점을 발휘해냈다. EXO의 ‘Tempo’를 부른 이새봄은 특유의 그루브와 스웨그 넘치는 무대로 박수를 이끌어 냈다.

모든 세미파이널 무대가 끝난 후 각 코치들이 자신의 팀에서 파이널에 진출할 한 명을 선정했다. 김종국은 “오늘 무대만 봤을 때 곡 해석이나 전체적인 면에서 더 잘했던 것 같다”라고 말하며 박다은을 선택했다. 김민경을 선택한 다이나믹듀오는 “김민경은 더 큰 무대에 올라가도 떨지 않고 자신의 무대를 꾸밀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성시경 팀의 파이널 무대 진출자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전철민으로 결정됐다. 성시경은 무대 직전까지 성대결절로 힘들어했던 김예지를 위로했다. 마지막으로 파이널 무대에 진출하게 된 슈퍼 보이스는 보아 팀의 골든이었다. 보아는 골든에 대해 “안 해본 장르를 자신만의 무대로 완성해냈다”고 평했다.

이어진 파이널 무대는 다이나믹듀오 팀의 김민경의 무대로 시작됐다. 김민경은 신승훈의 ‘나보다 조금 더 높은 곳에 니가 있을 뿐’을 절제된 감정과 담백함으로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해냈다. 무대가 거듭될수록 다이나믹 듀오 팀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김민경은 파이널 무대에서도 안정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김종국 팀의 박다은은 故김광석의 ‘혼자 남은 밤’을 열창했다. 박다은은 온전히 목소리 만으로 따뜻한 위로를 건넸고, 셈세한 가창력을 선보였다. 김종국은 “제일 잘했다. 100% 만족한 무대였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성시경 팀의 전철민은 BMK의 ‘꽃피는 봄이 오면’을 불렀다. 얼마 전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전철민은 마지막까지 자신의 역량을 펼치며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깊은 내공을 보여준 무대에 성시경은 “잘했다”라는 말을 전했다.

마지막 파이널 무대는 보아 팀 골든이 꾸몄다. 골든은 자신에게도 도전이라며 故유재하의 ‘가리워진 길’을 선곡했다. 골든은 자신의 심정을 대변해주는 것 같은 가사를 담담하면서도 진심을 다해 불렀다.

결과 발표의 순간. 100% 시청자들의 문자 투표로만 선정된 최종 우승자는 황금빛 소울 골든이었다. 문자 투표 결과 김지현 39%, 박다은 29%, 전철민 25%, 김민경 9%의 지지율로 김지현이 우승을 차지했다. 함께 무대에 올라 축하를 건넨 보아는 “저한테 정말 많이 혼났다. 굉장히 열심히 준비했고, 여기까지 잘 와준 걸 알기 때문에 고맙다. 축하한다”라고 말했다.

골든은 “너무 감사하다. 뛰어난 실력을 가진 참가자들과 함께 무대에 설 수 있어서 너무 영광이었고, 보아 코치님 너무 감사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잘 하겠다. 요즘 모두 어려운데 다들 힘내셨으면 좋겠다”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