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3132 0962020071161373132 05 0507001 6.1.1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28376000 1594428386000

ML, 코로나19 검사 결과 공개 "28개 구단서 확진자 발생"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ML 공인구. MLB.com 캡쳐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 미국 프로야구(ML) 역사상 최소 시즌이 다가온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개막이 2주도 채 남지 않았다. 올시즌은 코로나19 여파로 ‘60경기 단축 시즌’으로 치러진다. 개막일은 24일로 확정됐다. 앞서 메이저리그는 개막일이 확정된 지난 8일 ‘서머 캠프’에 앞서 대대적인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11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 노조가 공개한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따르면 3700개 이상의 샘플 중 6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중 선수는 58명, 스태프는 8명에 달한다. 30개 구단 중 28개 구단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이후 한 번 더 모니터 검사를 진행했다. 선수 및 코칭 스태프들은 이틀에 한 번 꼴로 검사에 임하는 중이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11일 “총 7401건의 샘플을 검사했다. 이 중 0.2%에 해당하는 1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17명 중 선수는 13명, 스태프는 4명이었다. 총 10개 팀에서 확진자가 추가 발견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확진자가 없진 않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는 안정 단계에 들어섰다는 판단이다. ML 의료 책임자인 게리 그린 박사는 “선수와 구단 관계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잘 임했고, 마스크 착용 등의 수칙을 잘 실천해줬다. 확진자가 적다는 건 고무적인 결과”라고 설명했다.
younw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