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2960 0782020071161372960 04 0401001 6.1.15-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27341000 1594427406000

영국, 2025년까지 5G 사업서 화웨이 전면 퇴출 계획

글자크기
이투데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이 2025년까지 중국 화웨이 장비를 5세대(5G) 이동통신망에서 전면 퇴출한다는 계획을 공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1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올리버 다우든 영국 문화부 장관이 오는 14일 하원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힐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그간 영국 정부 각료들이 5년 안에 자국 5G 통신망에서 화웨이 장비를 배제할 것을 주장해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보수당은 화웨이 퇴출 시한을 이보다 빠른 2023년으로 둬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현지 통신사업자인 보다폰과 BT는 5G 통신망에서 화웨이 장비를 완전히 대체하려면 최소 5년은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영국은 미국으로부터 ‘안보 위협’을 이유로 화웨이 사용을 금지하라는 압박을 받아왔다. 이에 영국 정부는 지난 1월 5G 이동통신망 구축사업에서 화웨이의 장비 점유율을 35%로 제한하고 민감한 핵심 부문에서는 배제하기로 했다. 최근에는 미국의 제재로 화웨이가 핵심 네트워크 장비를 공급하는 데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며 추가 퇴출을 시사했다.

한편 유럽에서는 화웨이 퇴출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앞서 이탈리아 최대 통신회사 텔레콤 이탈리아(TIM)가 5G 구축사업에 필요한 장비를 화웨이에서 구매하지 않기로 하고, 프랑스 역시 자국 통신회사들에 화웨이 설비 사용 자제를 요구했다.

[이투데이/조남호 기자(spdr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