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2637 0522020071161372637 04 0405001 6.1.15-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25071000 1594425121000

일본, 폭우로 사망자 수 66명...추가피해 우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최근 일본 규슈 지역에 쏟아진 기록적 폭우로 66명이 사망하고 16명이 실종되는 등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폭우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으로 일부 지역에서는 토사재해 경계경보를 발령했다.

10일(현지시간) NHK 등에 따르면 이날까지 폭우로 인해 구마모토현을 중심으로 사망자가 66명에 이르는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구마모토현에서는 60명이 사망하고 10명이 실종됐으며 후쿠오카현에서는 2명이 사망했다. 오이타현에서도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됐다. 가고시마현에서는 1명이 실종됐다.

규슈 이외의 지역인 에이메현에서는 2명, 시즈오카현에서도 1명이 각각 목숨을 잃었다. 구마모토현에서는 6200여 가구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

이같은 피해 규모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폭우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기 때문이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동해로 뻗은 전선과 전선상 저기압의 영향으로 서일본에서 도후쿠 지역에 걸쳐 넒은 범위에서 대기 상태가 불안정해 규슈 지역에 큰 비가 내리고 있다. 11일 새벽부터 낮에 걸쳐 다시 빗줄기가 강해져 폭우가 될 우려가 있다. 각지의 폭우는 12일 이후까지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나가사키현 이사하야에서는 강의 수위가 높아져 범람 위험이 커졌다. 후쿠오카현 사가현 나가사키현 구마모토현 오이타현 도쿠시마현에는 토사재해 경계경보가 발령됐다.

뉴스핌

[구마무라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규슈 구마모토현 구마무라의 주택가가 폭우에 휩쓸린 뒤 주택이 부서지고 자동차가 나뒹굴고 있다. 2020.07.08 goldendo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