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2214 1132020071161372214 01 0101001 6.1.16-RELEASE 113 쿠키뉴스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420252000 1594420326000

이해찬, 박원순 의혹 물은 기자에 "예의 아냐..XX자식 같으니" 격노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장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 대표는 지난 10일 박 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에 대해 "70년대부터 민주화 운동을 하면서 40년을 함께해 온 오랜 친구"라며 "친구가 이렇게 황망하게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 애석하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에 불모지였던 시민운동을 일궈내고 서울시 행정을 맡아 10년 동안 잘 이끌어 왔는데 이렇게 황망하게 떠나니 애틋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박 시장의 뜻과 철학이 살아날 수 있도록 최대한 뒷받침하겠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후 한 기자가 "고인에 대한 의혹이 있는데 당 차원의 대응을 할 것인가"라고 묻자 "그건 예의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하는 것인가. 최소한 가릴 게 있고"라며 노려봤다.

이 대표는 이어 "XX자식 같으니라고"라며 혼잣말한 뒤 자리를 떴다.

doncici@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