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1176 0512020071161371176 02 0201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393758000 1594393766000

자정 넘도록 박원순시장 추모객 몰려 …김상조·유시민 조용히 조문(종합2보)

글자크기

빈소서 강난희 여사 몸 못가누는 것으로 알려져

박홍근·허영·진성준 의원 상주역할하며 조문객 맞이

뉴스1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2020.7.1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한유주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첫 날인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에는 각계각층의 조문 행렬이 밤늦도록 이어졌다. 저녁이 되자 박 시장을 지지하는 일반 시민들의 발걸음도 늘어났다. 박 시장과 친분이 두터운 정치인들은 빈소에 여러 번 방문했다.

공식조문은 이날 낮 12시부터 시작됐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박병석 국회의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조화도 장례식장에 속속 도착했다.

빈소를 찾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대통령님께서는 박 시장님과는 연수원 시절부터 참 오랜 인연을 쌓아오셨다"라며 "너무 충격적이라는 말씀을 하셨다"라며 문 대통령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과 박 시장은 사법연수원 12기 동기다.

'박원순계'로 불리는 기동민 의원, 천준호 의원, 허영 의원 등 박 시장과 친분이 두터운 정치인들은 이날 새벽 서울대병원에서 고인이 안치되는 모습을 지켜본 뒤 아침 일찍 다시 장례식장에 나왔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도 아침부터 침통한 표정으로 찾아왔다가 빈소에 수 차례 다시 발걸음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남인순 의원도 낮에 한 번 조문했다가 저녁에 또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빈소 안에서는 박 시장의 부인 강난희 여사는 몸을 가두지 못하고 딸도 눈물을 흘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원순계로 꼽히는 박홍근, 허영, 진성준 의원이 상주 역할을 하며 조문객들을 맞이했다.

진성준 의원은 "많은 시민들, 정치인들, 사회운동가들, 이런 분들이 줄을 이어서 오셔서 오열도 하시고 어떤 분들은 너무 침통해 하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에게 소중한 인물을 잃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그동안 박원순을 따르고 존경하고 그가 개척해 온 길에 함께했던 많은 사람은 어떻게 하라고 이렇게 (가버렸나)"라며 "서울 교육을 함께 꾸려왔던 입장에서 홀로 남은 심정"이라고 밝혔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서울시 제공) 2020.7.1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빈소를 찾은 이해찬 대표는 "70년부터 민주화운동 하면서 40년을 함께 해온 오랜 친구가 황망하게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서 참 애석하기 그지없다"면서도 박 시장의 의혹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을 묻자 "그건 예의가 아니다"라며 언성을 높였다.

심상성 정의당 대표는 "지금 상황이 몹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라면서도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이 피해자 고소인이라고 생각하는데 신상털기나 2차 가해는 하지 말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박 시장 실종 당일 그와 통화를 했던 정세균 국무총리도 빈소에 다녀갔다. 정 총리는 "서울 시민을 위해 할 일이 많으신 분인데 매우 안타깝다"며 "(통화로 오찬을 취소할 때) 건강상의 문제인 줄만 알았고 평소와 다른 점은 못 느꼈다"고 말했다.

박진 의원은 "정치를 떠나서 고교 친구로서 명복을 빌어주러 왔다"고 했다. 박범계 의원은 "얼마 전에 전화가 왔는데 받지 못해서 이게 너무 송구스럽고 미안하다"며 울먹였다.

장례식장 입구는 취재진과 유튜버들로 북적였지만 시간이 늦어지자 다소 한산해졌다. 저녁 시간이 되자 박 시장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다수 조문했고 박 시장과 뜻을 함께하는 정치인들의 발걸음도 계속 이어졌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 2020.7.1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유시민 전 장관, 정청래 의원, 우상호 의원, 우원식 의원은 늦은 시간에 조용히 조문을 다녀갔다.

낮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낙연 의원, 강경화 장관, 김부겸 전 의원, 홍영표 의원 등 민주당 인사들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서순탁 서울시립대 총장,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등도 빈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재계를 대표해서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조문하며 "박 시장은 서울시 행정을 잘 보셔서 도시 정비 등에서 많은 업적을 남겼다"고 말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원불교 인사 등 종교계 인사와 시민사회 인사들의 조문도 이어졌다. 세월호 유족들과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도 방문했다

'경비원 소설가'로 알려진 고천석씨는 "십수 년 전 아름다운 가게 초기부터 기부를 많이 하며 박 시장과의 인연을 맺었다"고 말하며 "그분을 애도하기 위해 새로 쓴 책을 영전에 올리려고 가져왔다"며 책을 들어 보였다.

박 시장 지지자들의 모습도 종종 눈에 띄었다. 박 시장의 고향 경남 창녕 출신이라는 60대 남성은 "오전 11시부터 빈소에 와서 조문하고 왔다"며 "비보를 듣고 참담한 마음이 들었고 참 안타깝게 돌아가셨다"고 비통해했다.

자신을 평범한 직장인이자 12년 차 민주당 당원으로 소개한 40대 남성은 "가는 길 외롭지 않게 보내드리고자 회사에는 아프다고 말하고 왔다"며 "박 시장은 우리 사회와 민주주의의 대부였다"고 추모했다.

16~17세 청소년 지지자들도 박 시장의 빈소에 들렀다. 학교를 마치자마자 부산에서 서울로 왔다는 조선정양(16)은 "이때까지 시민들을 위해 열심히 활동하셨던 분이 저렇게 되셨다"며 울먹였다. 조 양은 더불어민주당 청소년 지지포럼 소속이다.

한편, 장례식장 앞에는 한 대학생(21)이 1인 시위를 하고 있었다. '어떤 자살은 가해였다'라는 피켓을 만들어 온 이 대학생은 "박 시장의 죽음이 피해자의 용기 있는 고발을 묻히게 했다"며 "이런 상황에 화가 나서 나왔다"고 말했다.
hemingwa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