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0638 1192020071061370638 01 0101001 6.1.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4386647000 1594386651000

정치권, 충격속 애도 물결…일정도 줄줄이 취소

글자크기
정치권, 충격속 애도 물결…일정도 줄줄이 취소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정치권도 충격에 빠졌습니다.

예정된 정치 일정을 줄줄이 취소하고 애도의 뜻을 전했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박원순 시장의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황망함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입니다.

검은색 넥타이를 매고 회의에 참석한 민주당 지도부는 "충격적이고 애석하기 그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민 운동계의 탁월한 인권 변호사였습니다. 서울시장을 맡으신 후에는 서울 시민을 위해 모든 힘을 쏟아 일해오셨습니다."

민주당은 부동산 종합대책과 관련한 당정협의 등 일정도 줄줄이 취소했습니다.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역시 공식 일정을 멈췄습니다.

미래통합당도 대여 공세를 잠시 접고, 추모 행렬에 합류했습니다.

일정도 최소화했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비극적 선택에 대해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큰 슬픔에 잠겼을 유족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고인의 살아온 삶을 생각하며 기도를 드렸다"며 박 시장의 영면을 기원했습니다.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 역시 각각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1,000만 촛불 광장을 지켰던 고인을 잊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