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0375 1082020071061370375 06 0602001 6.1.1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84982000 1594385036000 related

'공부가 머니?' 김현정 "시부모님 서울대 출신"…자녀 검사 결과에 눈물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공부가 머니?' 스페이스 A 김현정이 등장했다.

10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스페이스 A 김현정이 아이들의 교육에 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날 스페이스 A 김현정 가족이 등장했다. 남편 김부환은 수능 성적 상위 1.8%, IQ 146이었다고 밝혔다. 김현정은 "아버님, 어머님은 교육자였다. 아이들이 남편을 닮았으면 좋겠는데, 남편은 제가 공부를 과하게 시키는 걸 싫어한다"라며 "왠지 못하면 제 탓인 것 같고, 제 머리를 닮았나 생각이 든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현정 부부는 초등학교 5학년 아들 창진이와 함께 잤다. 김현정 부부는 "창진이가 몽유병 증세가 있다. 가끔 본인이 움직이는 걸 기억 못한다. 염려되는 마음에 데리고 잔다"라고 밝혔다. 아침에 일어난 창진인 동생 하윤이를 깨우러 갔다. 하윤은 "뽀뽀할 때도 있고, 숨 못 쉬게 안을 때도 있다. 그럴 땐 때리고 싶다"라고 말하기도.

김현정은 아이들의 숙제, 심부름 등을 포인트로 체크해두고 있었다. 전문가는 "아이들에겐 동기 부여가 되고, 피드백이 바로 오기 때문에 효과가 좋다. 문제는 명확한 기준이 없다는 거다"라면서 아이 스스로 규칙을 설정하고, 두 아이에게 다른 기준을 적용하라고 조언했다. 초등학교 교사는 "창진이는 아빠가 목사님이라 평소에도 부담을 느낄 수 있다. 집에서만큼은 편안했으면 좋겠다"라며 포인트 제도를 반대했다.

김현정 남편뿐만 아니라 김현정의 시부모님도 서울대 출신이었다. 김현정의 시어머니 양혜경 씨는 고등학교 수학교사, 수능 출제위원이었고, 약 38년간 '수학의 정석' 집필에 참여했다고. 김현정이 시아버지에게 "언제부터 공부를 잘했냐"라고 묻자 시아버지는 "초등학교 6학년때부터 공부에 취미를 가졌다. 늦게 철들었다"라고 밝혔다. 창진인 할머니에게 수학 수업을 들었고, "나중에 할머니한테 조금 배워볼 생각이 있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창진은 수학 공부를 할 때 주의 부족으로 문제를 제대로 읽지 않아 틀리는 경우가 많았다. 김현정은 "문제를 잘 읽으라고 6년째 얘기하고 있는데 잘 안 된다"라고 밝혔다. 김현정 부부는 한 책상에서 자녀들의 숙제를 봐주었다. 김현정은 딸 하윤을, 남편은 아들 창진의 문제집을 확인했고, 김현정은 "전 창진이와 공부한다고 생각하는데, 남편은 자기도 재미있게 빠져서 한다"라고 밝혔다.

이후 창진, 하윤 남매의 심리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창진인 주위를 신경 쓰는 현역 아이돌 같다는 결과가 나왔다. 또한 전문가는 하윤의 타고난 지능은 상위 4%이며, 인내력과 독립심이 높아 자기주도학습을 잘할 거라고 밝혔다. 하지만 엄마가 아이에게 요구사항이 많다고. 김현정은 "제가 간섭을 너무 많이 했구나 싶고, 아들이 안쓰럽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