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8919 0012020071061368919 04 0401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75680000 1594375811000

미국, ‘신장 인권탄압’ 중국 관료들 제재…중국 “반격 가할 것”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천취안궈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 당서기|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정부가 9일(현지시간)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소수민족 인권 탄압 등을 이유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충성파로 꼽히는 자치구 당서기 등 중국 고위 관리들을 제재했다. 중국 정부는 “내정간섭”이라고 반격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로이터·AP 통신 등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이날 신장 위구르 자치구 당서기인 천취안궈를 비롯해 주하이룬 신장 정치법률위원회 서기, 왕민산 자치구 공안국 서기 등 공산당 간부 3명과 직계 가족의 미국 입국 자격을 박탈하는 비자 제한을 가했다. 이중 천취안궈는 시 주석의 충성파로 알려져 있고, 2017년 중국 공산당 지도부인 25인의 정치국원에 포함된 인물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위구르족과 카자흐족, 신장의 다른 소수민족에 대한 부당한 억류와 탄압에 책임이 있다고 여겨지는 다른 중국 공산당 간부들에게도 추가 비자 제한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재무부도 이들 3명 간부와 신장 공안국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신장 공안국의 전직 서기인 훠류쥔도 제재 대상에 올랐다. 재무부 제재 대상에 오르면 미국 내 또는 미국인 소유·통제 하의 자산이 동결된다.

이번 제재는 인권 탄압이나 부패에 관여된 인사의 미국 재산을 동결하고 비자를 제한하며 미국 기업과 거래를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2016년 글로벌 마그니츠키 인권책임법’에 근거한 것이다. 미국이 이 법에 따라 중국 관리를 제재한 것은 처음이다.

중국은 “내정간섭”이라며 강력 반발하며 반격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제재는 중국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하는 것”이라면서 “이는 국제관계 기본 준칙에 위배되고, 중미관계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은 이번 제재에 대해 결연한 반대와 강렬한 유감을 표한다”면서 “중국은 신장 문제에 간섭하는 미국의 관련 기관과 개인에 대해 대등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신장 문제는 완전히 중국 내정에 속하는 만큼 미국은 간섭할 자격과 권리가 없다”면서 “중국 정부의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 수호, 반(反)테러, 분열주의 퇴치, 극단주의 종교 세력 타파에 대한 의지는 흔들리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이 즉시 잘못된 결정을 철회하고,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즉각 중단하기를 바란다”며 “만약 미국이 계속해서 고집을 피운다면 반드시 반격을 가할 것”이라고 했다.

현재 신장에는 100만명 이상의 위구르족이 강제수용소에 억류돼 일부는 공장에서 감시 속에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중국은 수용소가 직업 교육을 제공하고 극단주의 세력을 막기 위해 필요하다고 반박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