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8261 0032020071061368261 01 0101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372737000 1594372758000

靑, 한국판 뉴딜 발표 하루연기…박원순 장례 고려한듯

글자크기

제7차 비상경제회의 개최 계기에 한국판 뉴딜 대국민 보고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난 극복 전략으로 제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 날짜를 예정됐던 13일에서 14일로 하루 미뤘다.

이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일정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애초 13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열어 주요 사업과 이를 위한 재정 규모 등을 발표하고자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안을 보고받고, 이를 국민께 소상히 보고할 수 있게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박 시장의 발인일이 13일로 정해지면서 불가피하게 보고대회 날짜를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국판 뉴딜 보고대회는 제7차 비상경제회의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이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지난달 1일에 이어 한 달여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비상경제회의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인 만큼 포스트 코로나 국난 극복 전략인 한국판 뉴딜의 계획을 발표하는 형식으로 회의가 진행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