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3499 0142020071061363499 01 0103001 6.1.1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361477000 1594361484000

김형오 "박원순, 며칠전 전화 왔는데..이렇게 가셔서 충격"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가운데 "며칠 전에 나한테 전화가 왔다"며 고인과의 일화를 전했다.

김 전 의장은 이날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박 시장 빈소에서 조문 뒤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조만간 한번 만나뵙겠다고 연락을 거듭했는데 이렇게 비운에 가셔서 충격이 너무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의장은 박 시장에 대해 "시대를 풍미한 분"이라며 "저세상에 가서도 편히 사시리라고 믿고 고인이 못 다한 것은 그 의지와 열정을 후대들이 잘 받들어서 이 나라를 좋은 나라로 만드는데 기여하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시장은) 참 열심히 사셨다"며 "열심히 사시고 소수 약자 등 어려운 사람쪽에 특별히 사랑과 관심이 남달랐다고 본다"고 평했다.

김 전 의장은 박 시장에 대해 제기된 미투 의혹과 관련, "이 부분은 전혀 모르니까 뭐라고 이야기를 할 수가 없다"며 "고인 빈소에 와서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적절치도 않은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김주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