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7124 0512020071061357124 05 0501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47570000 1594347580000

최숙현 父 "지옥인 줄 알았으면 딸 보내지 않았을 것…"

글자크기

"사과조차 없는 가해자들, 엄중한 법적 처벌 받아야"

10일 국회서 기자회견

뉴스1

故 최숙현 선수 부친 최영희 씨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최숙현법 발의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7.1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지도자와 선배 등의 폭행, 가혹행위 등을 참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의 아버지 최영희씨가 "사과조차 없는 가해자들은 법적으로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영희씨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히며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느라고 밤잠을 설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씨는 "숙현이는 어릴 때부터 스포츠에 대한 의지와 열정이 강했다. 트라이애슬론 청소년 대표와 국가대표까지 지낼만큼 스포츠를 사랑했다"면서 "세상 어느부모가 자식이 좋아하고, 잘하는 것을 하지 말라고 막을 수 있겠나. 한평생 농사를 지으면서 딸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보고 사는 것이 삶의 유일한 낙이자 행복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이 숙현이에게는 지옥과 같은 세상이었다는 사실을 진작에 알았더라면 절대 보내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딸이 힘들어할 때마다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의 말만 믿고 타일러서 이겨내 보라고 잔소리한 것이 너무나 한이 맺힌다"고 덧붙였다.

아버지 최 씨는 "이런 비극적인 사건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인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 "숙현이를 벼랑끝으로 몰고 간 가해자들이 아닌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전체에 책임을 묻고, 팀을 해체하라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면서 "지원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열악하게 훈련을 해야만 하는 비인기종목인 트라이애슬론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경주시청팀은 건재해야만 한다. 그 누구보다도 트라이애슬론을 사랑한 숙현이도 대한민국에서 세계적인 트라이애슬론 선수가 나오기를 하늘에서도 간절히 바라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