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7076 0142020071061357076 01 0103001 6.1.1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347486000 1594360748000

심상정, "박원순 시장 비보에 망연자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톨릭신도회 미사에 참석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0일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망연자실할 따름"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새벽 박 시장님의 비보를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아침에 국회 경당에서 미사를 드리는 중에 고인의 살아온 삶을 생각하며 기도를 드렸다"고도 했다.

김종철 선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고인이 걸어온 민주화운동, 시민운동, 그리고 행정가로서의 삶을 반추하며 비통한 마음뿐"이라고 했다.

다만 최근 정의당이 안희정 전 충남지사 모친 빈소에 조화를 보낸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여권 인사들의 빈소 조문에 대해 "정치인으로서 무책임한 판단"이라고 비판했던 점에서 정의당의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한 향후 태도가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조혜빈 대변인은 지난 6일 안희정 전 지사의 문재인 대통령 조화와 관련해 "안 전 지사 사건은 유력 정치인으로부터 일어난 성폭력 사건으로 정치 권력과 직장 내 위력이 바탕이 된 범죄"라며 "정치 권력을 가진 이는 모두가 책임을 통감했고 더불어민주당 역시 반성의 의지를 표했는데 오늘의 행태는 정말 책임을 통감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