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6355 0182020071061356355 01 0104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61353414 false false true false 1594346178000 1594951692000

[레이더P] 박원순 비보에 이낙연·김부겸 당권레이스 중단

글자크기
전직 서울시청 직원으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사망한 것으로 10일 알려지며 여권은 충격에 휩싸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최고위원회의를 제외한 나머지 일정을 전격 취소하며 정치 일정을 최소화하는 모양새다. 이날 오전으로 예정됐던 부동산 대책 관련 당정 협의는 전날 일정이 취소됐다.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참석하는 세종·대전·충북·충남 예산정책협의회도 순연했다. 민주당 8·29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도 이날 공개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이낙연 의원 캠프 측은 "오늘 예정된 언론사 인터뷰를 모두 잠정 취소했다"고 공지했다. 이 의원은 원래 계획돼 있던 자치균형포럼 세미나와 강원 평창에서 열리는 포럼 워크숍 일정도 취소했다. 대신 박 시장의 장례 절차가 결정되는 대로 빈소를 조문할 계획이다.

또 다른 당권 주자인 김부겸 전 의원 역시 공식 일정을 자제하기로 했다. 김 전 의원 측은 "박 시장 장례일정이 종료될 때까지 당대표 선거에 관한 모든 일정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당초 김 전 의원은 이날 경기도청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었으나, 경선 관련한 모든 계획을 중단하기로 결정하면서 간담회도 취소됐다. 김 전 의원도 조만간 빈소가 마련되느대로 조문을 할 예정이다.

김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갑작스러운 유고에 참담한 마음 뿐"이라며 "인권변호사이셨던 고인은 시민사회의 역량을 드높여 한국 민주주의의 발전에 공헌했고, 자치행정을 혁신해 서울시의 발전에 기여했다"고 추모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오전 여권에선 박 시장의 '성추행 혐의' 규명 요구는 일절 나오지 않고 있다. 박 시장의 전직 비서 A씨는 과거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지난 8일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박 시장이 사망하면서 A씨의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예정이다. '검찰사건사무규칙' 제69조에 따르면 수사받던 피의자가 사망할 경우, 검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불기소 처분하게 돼 있다.

[윤지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