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6254 0352020071061356254 01 0104001 6.1.16-RELEASE 35 한겨레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345849000 1594367713000

이해찬 “오랜친구 박원순, 명복 빈다”…당내 일부 “2차 가해 없어야”

글자크기
한겨레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여권은 큰 충격을 표하며 애도했다.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시장이 황망하게 유명을 달리했다. 충격적이고 애석하기 그지없다”며 “민주당은 평생동안 시민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삶과 명예를 기리며 고인의 가시는 길에 추모의 마음을 담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고인은 저와 함께 유신 시대부터 민주화운동을 해온 오랜 친구”라면서 “성품이 온화하고 부드러우면서도 의지와 강단을 가진 외유내강한 분”이라고 회고했다. 이어 “1980년대 이후 시민운동의 씨앗을 뿌리고 크게 키워낸 시민운동계의 탁월한 인권변호사였다”며 “서울시장을 맡은 후에는 서울시민을 위해 모든 힘을 쏟아 일해왔다. 고인이 그렇게 아끼었던 서울시정에 공백이 없도록 각별히 챙기도록하겠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박 시장의 비통한 소식에 참담한 심정을 가눌 길이 없다”면서 “평생 시민운동에 헌신했고 서울시 발전에 업적을 남긴 박 시장의 명복을 빌며 유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겨레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죽음을 애도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모 분위기 속에서 신중한 목소리도 나왔다. 당 핵심 관계자는 “고인을 추모한다. 그러나 동시에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가 없을지 당이 적극 살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최고위 참석자들은 이날 검은색 옷에 검은색 넥타이를 착용했다. 다른 때와 달리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의 모두발언만 공개한 후 회의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8·29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은 공개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이낙연 의원 캠프 관계자는 “오늘 예정된 언론사 인터뷰를 모두 잠정 취소했다”고 공지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치균형포럼 세미나에 참석하고, 강원 평창에서 열리는 포럼 워크숍에도 들러 도내 인사들을 두루 만날 계획이었으나 이들 일정도 모두 취소할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박 시장 장례 절차가 결정되는대로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김부겸 전 의원 쪽도 “박 시장 장례일정이 종료될 때까지는 후보의 모든 일정을잠정 취소하는 방향으로 내부에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전날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김 전 의원은 이날 경기도청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었으나, 일단은 경선과 관련한 모든 계획을 중단하기로 했다. 김 전 의원도 곧 조문할 계획이다.

김원철 기자 wonchul@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