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6215 1112020071061356215 04 0403001 6.1.15-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46043000 1594346062000

미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6만5,000명···또 역대 최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6만5,000명을 넘기며 다시 최다치를 기록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지난 24시간 동안 미국에서 모두 6만5,551명이 새로 감염됐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통상 2∼5주의 시차를 두고 환자 증가가 사망자 증대로 이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코로나19 재확산이 사망자 증가로 이어지기 시작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코로나19 확산지인 캘리포니아·플로리다·텍사스주에서는 일제히 하루 신규 사망자가 최다를 기록했다.

CNN 방송은 캘리포니아주에서 이날 7,031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특히 사망자는 149명으로, 코로나19 사태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확산을 이끄는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에서만 1,777명의 신규 환자와 50명의 신규 사망자가 발생했다.

코로나19 확산지들 하루 사망도 최다…사망 증가 본격화 우려
플로리다주에서는 이날 8,935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누적 환자가 23만2,000여명으로 증가했다. 신규 사망자도 가장 많은 120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텍사스주에서도 하루 사망자가 가장 많은 105명 나왔다. 또 신규 환자도 9,782명이 새로 보고되며 누적 환자 수는 23만여명으로 올라갔다.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입원 환자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입원 환자가 1,034명까지 올라갔고, 하루 새 2,029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또 앨라배마·아이오와·미주리·몬태나주에서도 이날 하루 신규 환자가 최고치를 기록했다.

애리조나주는 이날 최근 7일간의 인구 10만명당 평균 환자 수가 48.10명으로 집계돼 한 달 넘게 인구 수 대비 환자가 가장 많은 주 자리를 지켰다고 CNN은 전했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