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6167 1112020071061356167 01 0101001 6.1.1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45970000 1594345985000

'최강욱과 교감 의혹' 일파만파에 추미애 "오보에 상응 조치···오해할 점 없어"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 법무부 내부 논의 과정을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범여권 인사들이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추 장관이 “오해할 만한 점이 없다”면서 직접 해명에 나섰다.

추 장관은 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특정 의원과의 연관성 등 오보를 지속하며 신용을 훼손한다면 상응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미리 알려드린다”면서 이렇게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제가 작성한 글에 이상한 의문을 자꾸 제기하는데 명확하게 해드리겠다”면서 입장문 가안이 어떻게 언론에 공개되기도 전에 외부에 알려졌는지를 설명했다.

추 장관은 “대검에서 온 건의문이라고 제게 보고된 시각은 (8일) 오후 6시22분”이라면서 “6시 40분에 저의 지시와 다르다는 취지의 문안을 작성해 카톡으로 보냈다”고 상황을 짚었다.

이어 추 장관은 “수사팀을 포함한다는 대검의 대안 내용을 확인한 후 좀 더 저의 뜻을 명확히 하고자 (오후) 7시22분에 다시 검사장 포함 수사팀의 교체 불허의 추가수정 문안을 보냈다”고 부연했다.

또한 추 장관은 “저의 지시는 바로 법무부 텔방(텔레그램 방)을 통해 공유됐다”면서 “제가 보낸 지시 문안 외에 법무부 간부들이 만든 별도의 메시지가 (오후) 7시39분에 들어와 제가 둘 다 좋다고 하고 공개를 지시했다”고도 적었다.

이같은 추 장관의 발언은 장관 비서실에서 SNS를 통해 입장문을 전파하고, 이를 대변인실이 언론인에게 공지하는데 자신이 두 건을 승인했고 대변인실에서 한 건만 언론에 공개한 것이어서 유출이 아니라는 의미로 읽힌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자신의 설명을 뒷받침하는 법무부 간부들과 나눈 SNS 대화 내용 일부를 캡처해 올리기도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최 대표는 지난 8일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건의에 대해 수용 거부 의사를 분명히 한 후 약 2시간 정도 지난 오후 10시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최 대표가 올린 글을 보면 ‘법상 지휘를 받드는 수명자는 따를 의무가 있고, 이를 따르는 것이 지휘권자를 존중하는 것’, 존중한다는 입장에서 다른 대안을 꺼내는 것은 공직자의 도리가 아님‘, ’검사장을 포함한 현재의 수사팀을 불신임할 이유가 없음‘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글을 올리면서 최 대표는 “’공직자의 도리‘ 윤 총장에게 가장 부족한 지점. 어제부터 그렇게 외통수라 했는데도···ㅉㅉ”이라고 썼다.

하지만 최 대표가 올린 글은 법무부의 입장문 형태였지만 실제로 법무부가 기자들에게 배포한 입장문과 내용이 달라 논란이 확산됐다.

법무부의 실제 입장문에는 ’총장의 건의 사항은 사실상 수사팀의 교체, 변경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문언대로 장관의 지시를 이행하는 것이라 볼 수 없음‘이라고만 쓰여있었다.

논란이 커지자 최 대표는 자신의 올렸던 글을 삭제한 뒤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돼 삭제했다”면서 “혼선을 빚어 송구하다”라고 다른 글을 게재했다.

이를 두고 법무부가 중간 단계에서 검토했던 입장문이 최 대표에게 흘러들어간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정치권 일각에서 나왔다.

이에 대해 최 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청와대 배후설을 음모론으로 미래통합당에서 제기하더니 마치 제가 법무부와 교감하며 뭔가 꾸미는 것처럼 또 이런 식의 언론플레이를 한다”며 강하게 반박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최 대표는 “오후 내내 충남 공주에서 특강을 하고 세종시에서 그간 보고싶던 좋은 사람들을 만나 즐거운 저녁식사를 마치고 밤늦게 귀가했다”면서 “뭔가를 주고 받으며 일을 꾸미기엔 너무도 많은 분과 함께 했고, 귀가하는 과정에서 SNS를 살피다 언뜻 올라온 다른 분의 글을 복사해 잠깐 옮겨적었을 뿐”이라고 했다.

자신의 해명에서 논란이 확산되자 최 대표는 이날 오후 또 다른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거듭 해명에 나섰다.

최 대표는 “제대로 공작하려면 맨 처음 글을 올리고 상당 기간 유지했어야 하는데 ( 21분만에 글을 내렸다)”며 이 짧은 시간에 국정농단이라고 할 만큼 “어마어마한 허위사실을 유포할 수 있을까”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최 대표는 “안타깝지만 너무 무모한 추측이다”며 “최소한 말이 되는 소리를 하자”고 적었다.

이어 최 대표는 문제의 그분에 대해 “제가 복사한 글은 바로 최민희 의원의 글”이라면서 “이미 7시56분부터 최민희 전 의원 페이스북에 올라가기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 대표는 “다른 분이 저희 팬페이지에 올린 글을 먼저 보았지만 반신반의하다 뒤에 최민희 의원 글을 발견하고 제목만 [법무부 알림]으로 다른 알림처럼 축약한 후, 마지막으로 제 의견을 짧게 달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논란과 관련해 법무부는 이날 오전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이번 사안은 장관과 대변인실 사이의 소통의 오류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장관은 8일 오후 7시40분쯤 전파 지시를 하면서, 두 개 안(A와B) 모두를 내는 것으로 인식했지만 대변인실에서는 7시50분쯤 B만 전파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변인실 전파시점에서 A와B 모두 나가는 것으로 인식한 일부 실무진이 이를 주변에 전파(최강욱 의원에게 보낸 사실 없음)했고 이후 위 페북 글을 포함한 다수의 SNS 글에 A가 게재됐다”고 해명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