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4446 1072020071061354446 05 0506003 6.1.15-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43340000 1594343376000

분노한 무리뉴, “전 세계 모두가 PK인거 알아!”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주제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분노했다.

토트넘은 10일(한국 시간) 영국 본머스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에서 본머스와 0-0으로 비겼다. 토트넘은 승점 49점으로 9위에 올랐다. 유로파리그에 나서려면 최소 7위 이상을 확보해야 하고 컵 대회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경기 초반 토트넘은 좋은 기회가 있었다. 전반 4분 코너킥 상황 케인이 조슈아 킹에게 밀려 넘어진 것이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넘어진 케인은 강하게 페널티킥을 주장했지만 주심은 이를 무시했다. 또 비디오 판독 심판 역시 판정을 바꾸지 않았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경기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이 있었다. 언제인지 누구 때문인지 알 것이다. 그것에 대해 더 이상 말하고 싶지 않았다. 왜냐하면 모두가 알고 있기 때문이다.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 모두가 안다”고 전했다.

이어 “셰필드전과 똑같은 비디오 판독 심판이다. 전 세계 모두가 페널티킥인 걸 알고 있다. 모두에게 이야기했다. 모두를 뜻하는 것이다. 내 의견이 아니라 전 세계모두가 페널티킥인 걸 알고 있다. 난 모두를 말했다. 전 세계 모두를!”이라며 강하게 분노했다.

그러면서 “케인이 100% 페널티킥에서 골을 넣는다는 말은 아니지만 매우 매우 가능성이 높았다. 일반적으로 전반 5분에 문제가 있는 팀을 상대로 1-0으로 이기고 있었다면 경기는 완전히 달랐을 것이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