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3348 1112020071061353348 02 0213001 6.1.15-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41734000 1594343048000

시간당 50㎜ 물 폭탄 맞은 부산, 침수피해·도로 통제 속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우경보·강풍주의보가 발효된 부산 곳곳에서 침수피해와 도로 통제가 이어지고 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10일 오전 9시 현재 사상구 학장동 새벽시장 앞 교차로와 영도구 동삼동 어울림체육공원이 침수되면서 일대 도로가 통제됐다. 오전 8시 25분부터는 동래구 세병교, 연안교, 수연교도 온천천 수위가 높아져 차량이 통제된 상태다. 비슷한 시각 사상구 새벽로 100m 구간도 침수돼 통제됐다.

해운대 올림픽 교차로에서 제2 벡스코 방향 해강중학교 앞 도로와 제2벡스코 환승센터 앞 도로도 통제됐다. 부산진구 광무교에서 서면교차로 방향 도로 일부 구간에도 하수 범람으로 인해 차량 정체가 빚어졌다. 영도구 한진중공업 도로 등에는 무릎 높이까지 물이 들어차 차량 통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시민 불편을 최소화 하고자 교통과 기동대 소속 경찰 150여명을 투입해 주요 교차로 등에 대한 특별 관리에 들어갔다. 침수 취약 구간 등에 대해서도 가용경력을 총동원해 집중 순찰 중에 있다.

침수나 도로 통제 구간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부산에는 시간당 50㎜ 안팎의 비가 쏟아지고 있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 접수된 비 관련 신고는 20여 건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다.

9일 오후부터 이날 오전 8시 30분까지 영도 91.0㎜, 대청동 관측소 기준 71.6㎜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날 오전 7시 30분을 기해서는 호우경보가 발효됐고 오전 10시 강풍주의보가 예고됐다.

기상청은 북상하는 장마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 영향으로 형성된 강한 비구름대가 북동진하면서 시간당 30∼50mm, 밤까지 최대 150㎜ 이상 비가 부산에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시속 30∼47㎞ 강풍도 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