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1009 0112020071061351009 05 0501001 6.1.1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336780000 1594336808000

손흥민 수비·라멜라 공격…무기력한 경기에 '무리뉴 무리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오진영 기자]
머니투데이

토트넘의 손흥민이 10일(한국시간) 영국 본머스의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본머스와의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에서 슈팅을 하고 있다. © AFP /사진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PL)의 토트넘이 '에이스' 손흥민을 후반 교체 투입하는 등 전술에 변화를 꾀했지만 무기력한 경기를 펼친 끝에 한 수 아래로 평가받는 본머스와 무승부에 그쳤다.

토트넘은 10일(한국 시간) 영국 본머스의 바이털래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본머스와의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토트넘은 약점으로 지적되던 수비보다 공격에서 문제점을 노출하면서 단 1개의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전체 슈팅도 본머스와 같은 9개에 그쳤으며, 손흥민도 슈팅 1개를 기록했으나 유효슈팅으로는 기록되지 못했다.

특히 이날 졸전 후 조세 무리뉴 감독의 전술이 도마 위에 올랐다. 토트넘이 유효슈팅 0개에 그친 것은 지난해 2월 첼시전 이후 1년 5개월 만으로, 해리 케인이나 손흥민 등 공격자원들을 기용하고도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후반전에 교체 출전한 손흥민은 약 57분간을 소화했으나 주 포지션인 측면보다는 중앙에 머물렀고, 본머스는 제페르손 레르마와 댄 고슬링 등 전문 중앙 미드필더를 내세워 토트넘의 공격을 봉쇄했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에릭 라멜라를 중심으로 답답한 공격을 해소하려는 시도를 했으나, 최근 컨디션 난조를 보이고 있는 라멜라는 이날 경기서도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영국 축구매체 풋볼런던은 에릭 라멜라에게 팀 내 최저평점인 4점을 부여했다.

이날 경기 후 조세 무리뉴 감독은 자신의 전술이 아닌 심판 판정 때문에 무승부에 그쳤다고 주장했다. 그는 TV 인터뷰서 "정상적인 판정으로 심판이 페널티킥을 줬다면 1-0으로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 획득에 실패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승점 49점을 기록한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 진출 안정권인 4위 레스터시티(승점 59)와 승점 10점으로 격차가 벌어졌다.

오진영 기자 jahiyoun2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