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0242 0432020071061350242 02 0201001 6.1.15-RELEASE 43 SBS 61424102 true true true false 1594333391000 1594333446000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고소…'공소권 없음' 종결 전망

글자크기
<앵커>

박 시장이 공관을 나서기 전날 밤, 경찰에는 박 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장이 접수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비서로 일했던 고소인이 당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건데, 경찰은 박 시장의 사망으로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할 걸로 보입니다.

김상민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지방경찰청에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된 건 그제(8일) 밤입니다.

박 시장 비서로 일한 A 씨가 변호사와 함께 경찰을 찾았고, 곧바로 어제 새벽까지 고소인 조사가 진행됐습니다.

A 씨는 이 자리에서 비서 일을 시작한 뒤 성추행이 이어져 왔다고 진술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또, 휴대전화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인 사진도 보내왔다고도 A 씨는 진술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박 시장과 A 씨 대화는 주로 텔레그램으로 이뤄졌는데, A 씨는 이 내용을 증거로 제출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 씨 조사 이후 참고인들을 더 소환해 조사하는 한편, 박 시장에 대한 소환조사를 검토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피소 사실을 알았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또 박 시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배경에 이 사건이 관련돼 있는지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박 시장의 사망으로 고소 사건은 추가 수사 없이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전망입니다.
김상민 기자(msk@sbs.co.kr)

▶ "핏줄 터질만큼 맞았다"…체육계 폭력 파문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