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0202 1112020071061350202 01 0101001 6.1.1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33190000 1594333196000

文대통령, '박지원 청문요청안' 제출에 하태경 "김정은 찬양···자격 없어"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박지원 신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를 ‘독재자 찬양 전문가’라고 규정하면서 국정원장이 될 자격이 없다고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하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전두환과 김정은 찬양한 박지원, 독재자 찬양 전문가가 민주주의 수호하는 국정원장 자격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박 내정자는 1980년대 초 재미한인회장 시절 전두환의 대통령 당선을 축하하고 환영행사를 조직했다. 또 1982년 KBS와 인터뷰에서 ‘한국에는 전두환 대통령 같은 지도자가 필요하며, 12·12와 5·18은 영웅적 결단이었다’고 했다”면서 “이런 찬양의 대가로 전두환 정권으로부터 국민훈장 동백장까지 받았다”고 날을 세웠다.

하 의원은 이어 박 후보자 김정은을 찬양했다고 주장하면서 “(박 내정자가) 2013년 JTBC 인터뷰에서 삼촌인 장성택을 잔인하게 숙청한 김정은에 대해 ‘수많은 군중 앞에서 눈 하나 깜빡이지 않는 모습이 늠름하다’며 찬양했다”면서 “심지어 북한은 박 내정자의 2000년 평양 방문에 대해서 ‘입에 올리기 민망할 정도로 노죽(노골적으로 아부하는 일)을 부리는 연극쟁이’라고 조롱하기까지 했다”고 쏘아붙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하 의원은 “당시 평양에서 무슨 말을 했길래 북한으로부터 이런 소리를 듣는 것인지 박 내정자는 낱낱이 공개해야 한다”면서 “국정원장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최선봉장이다. 독재자에 대한 찬양이 국정원장의 자격 기준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승인했다. 요청안과 재산 등 부속서류도 이날 국회에 제출됐다. 후보자 지명을 발표한 지 5일 만이다.

요청안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본인 명의 재산으로 모두 17억7,385만원을 신고했다. 부동산은 본인 명의의 서울 여의도 아파트(192㎡, 14억7000만원)를 신고했고, 예금은 3억9,000여만원을 보유하고 있었다. 1,000만원 상당의 밀레니엄 힐튼 서울 호텔 헬스클럽 회원권도 포함됐다.

채무는 총 1억4,683원이었다. 2019년식 제네시스 G90에 대한 리스 금액 9,683만원과 사인간 채무 5,000만원을 신고했다.

박 후보자는 1967년 육군 병장으로 만기 제대했다. 자녀는 딸 2명으로 1994년 한국 국적을 상실했다고 신고했다. 각각 1983년, 1985년생으로, 11세와 9세 때 한국 국적을 포기한 뒤 미국 국적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기혼이다. 박 후보자는 2018년 아내와 사별했다.

범죄경력으로는 지난 2006년 남북교류협력에관한법률 위반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으로 징역 3년에 추징금을 선고받았다. 이듬해 사면, 2008년 특별복권됐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