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7290 0362020070961347290 04 0401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301820000 1594301835000

美 국무부 "비건, 방한 기간 동안 한미동맹ㆍ남북협력 지지 재확인"

글자크기
2박3일간 방한 마치고 9일 일본으로 떠나
한국일보

서훈(앞줄 오른쪽) 국가안보실장이 9일 청와대 귀빈접견실에서 스티븐 비건(앞줄 왼쪽)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만나고 있다.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한국 방문을 마치고 일본으로 출국한 9일, 미국 국무부는 비건 부장관이 방한 기간 한국 당국자들과 만나 한미 동맹의 힘과 남북 협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비건 부장관이 북한과의 대화에 관여하겠다는 미국의 준비자세를 이어갔다고도 발표했다.

국무부는 이날 '비건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서울 방문' 보도자료를 발표해 비건 부장관의 방한 활동을 소개했다. 국무부는 비건 부장관이 방한 기간 강경화 외교장관,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났다고 전했다. 국무부는 비건 부장관이 이와 함께 한국이 민주적 가치들을 유지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의 모범이 됐다며 높이 평가했다고 덧붙였다.

국무부는 보도자료에서 "비건 부장관은 뜻이 맞는 나라들간의 협력과 좋은 거버넌스와 규칙에 근거한 국제 질서를 약화시키려는 이들에 의한 시도에 대응하는 것을 포함, 인도태평양 지역내 안보와 번영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미중간 신냉전이 격화하는 가운데 반중(反中) 전선 참여 문제 등을 논의했음을 시사한 부분이다.

한편 국무부는 이번 보도자료에서 한미 방위비 협상 문제 관련 논의에 대해 별도로 거론하지는 않았다. 비건 부장관은 7∼9일 2박 3일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이날 일본으로 출국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