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6523 0972020070961346523 05 0507001 6.1.15-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296782000 1594297212000

'알칸타라 8승' 두산, LG에 6-0 영봉승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알칸타라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두산 베어스가 LG 트윈스와의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마무리 지었다.

두산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와의 홈경기에서 6-0으로 승리했다.

전날의 패배를 되갚은 두산은 33승23패로 3위를 지켰다. LG는 30승26패를 기록했다.

두산 선발투수 알칸타라는 7이닝 2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하며 시즌 8승(1패)째를 신고했다. 페르난데스와 박건우는 각각 홈런 포함 2안타 2타점으로 알칸타라를 지원했다.

LG 선발투수 윌슨은 6이닝 8피안타 2탈삼진 1볼넷 3실점을 기록했지만 타선의 침묵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두산은 1회말 1사 1,2루 찬스에서 무득점에 그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3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페르난데스가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포를 쏘아 올리며 리드를 잡았다.

반면 LG 타선은 두산 선발 알칸타라의 호투에 막혀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그사이 두산은 6회말 최주환의 몸에 맞는 공과 허경민의 내야 안타, 박세혁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든 뒤, 김재호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했다.

승기를 잡은 두산은 8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했다. 8회말에는 허경민의 안타와 박세혁의 2루타로 만든 1사 2,3루에서 안권수의 희생플라이로 쐐기점을 냈다. 박건우의 투런포까지 보탠 두산은 6-0 영봉승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