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5878 0292020070961345878 06 0602001 6.1.16-RELEASE 29 OSEN 61492871 false true true false 1594294080000 1594294148000 related

신현준 입 열다 "前 매니저 갑질 폭로 큰 충격…직접 만나 풀고파" [공식입장]

글자크기
OSEN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신현준이 갑질 폭로 논란에 대해 밝혔다.

신현준의 소속사 HJ필름 측은 9일 OSEN에 신현준의 말을 빌려 “큰 충격을 받았다. 수년간 함께 한 두 사람 간에 갈등이 왜 없고, 서운한 점이 왜 없었겠느냐. 하지만 두 사람 중 한쪽이 그 모든 세월의 이야기 중 일부분을 ‘폭로’라는 이름으로 나열한다면 또 다른 의미의 폭력이 될 수 있음을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신현준은 “13년간 나와 일하며 나 역시 서운하거나 힘든 점이 많았지만 ‘반박’이라는 이름으로 어떤 사건이나 문제가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겠다”며 “풀지 못한 응어리나 불만이 있엇다면 직접 만나서 대화를 가질 수 있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신현준은 “김 모씨는 매니저이기 전에, 스무살 때부터 알고 지낸 동갑내기 친구였다. 남자 친구들 간에 얼마나 격식 없이 지냈겠느냐. ‘이 자식아’ 같은 호칭은 허물없이 자연스러웠고, 그 친구도 역시 그렇게 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신현준은 “‘신현준 어머니의 심부름이나 요구도 들어줬다’는 김 모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와 저는 친구 사이이기 때문에 서로의 어머니께도 자주 인사드리는 사이였다. 그리고 김 모씨 가족 중 몸이 아픈 분을 위해 개별적인 도움을 주기도 했다. 단순히 배우-매니저 관계 이상으로 개인 가족에게도 도움을 주고 받은 사이였다”고 해명했다.

신현준은 “김 모씨는 매니저 일을 그만둔지 벌써 6~7년이나 지났다. 1990년부터 13년 동안 일하며 수차례 헤어졌다가 다시 일하곤 했다. 그만둔 후 그 사람이 전화번호를 바꿔서 연락하지 못해 그의 번호를 수소문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신현준은 “다른 기사에서 매니저가 20여명이라고 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 현재 같이 생활하는 코디, 메이크업 등 스태프들은 모두 10년 이상 변함없이 관계를 맺어오고 있는 소중한 동료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신현준은 “이런 상황에 대해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 앞으로 더욱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