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5769 0512020070961345769 04 0402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93467000 1594293472000

'코로나 감염 비상' 도쿄도, 문 닫는 유흥업소에 보조금

글자크기
뉴스1

일본. (자료사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일본 도쿄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나이트클럽 등 유흥업소에 휴업 보조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도쿄도 당국은 9일 코로나19 대책 강화를 위한 3100억엔(약 3조4527억원) 규모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하면서 시정촌(市町村·기초자치단체)이 접대가 있는 유흥업소에 휴업 요청을 하고 협력금을 지급하면 50만엔(약 560만원)을 보조하겠다고 말했다.

나이트클럽이나 이른바 호스트바, 호스티스바 등의 접대업소가 10일 이상 문을 닫을 경우 보조금을 받게 된다.

호스티스 및 클럽 협회의 고하가 가오리 대표는 그러나 이번 당국의 대책이 불충분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좋은 시작이지만 클럽당 50만엔은 이 지역에서 (바이러스 감염)사례를 억제하기에 충분하지 않다"며 "보조금은 각 호스티스가 아닌 클럽으로만 갈 수 있다. 보조금 효과가 제한될 수 있는 점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도쿄도는 지난달 말 신규 확진자가 급감했고 이에 일본 정부는 5월25일 도쿄도를 비롯한 5개 광역지방자치단체를 끝으로 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언'을 전면 해제했다. 그러나 이후 도쿄도 내 유흥가와 병원 등지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연이어 보고되고 있다. 9일엔 도쿄도내 사상 최다인 22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NHK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 도쿄도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7272명으로 집계됐다. 9일 신규 확진 사례 중 20~30대는 169명으로 전체의 약 75%를 차지했다.
s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