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5385 0032020070961345385 05 0505001 6.1.16-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94291858000 1594294328000

트라이애슬론 김도환 선수, 고 최숙현 선수 납골당 찾아 사죄

글자크기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고(故) 최숙현 선수 폭행 혐의를 받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김도환 선수가 최 선수의 납골당을 찾아 사죄했다.

9일 경주시체육회 등에 따르면 김 선수는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최 선수가 안치된 경북 성주군 한 추모공원을 방문해 추모했다.

유골함 앞에서 그는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구했다고 한다.

김 선수 모친 역시 최 선수 부친에게 전화로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은 "김 선수가 어떻게든 진실을 밝히고 싶어했다"며 "마음을 똑바로 잡아 깨끗하게 밝히고 사죄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지난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현안 질의에서 "사죄할 게 없다"고 답했던 김 선수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반성과 사죄의 뜻을 내비쳤다.

한편 김규봉 감독과 팀 닥터로 불린 안주현 씨, 장윤정 선수에 대해서는 출국 금지 조처가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고 최숙현 선수 찾아 고개 숙인 가해선수
(성주=연합뉴스) 9일 오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김도환 선수가 고 최숙현 선수가 잠들어 있는 경북 성주군 추모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김 선수는 이 자리에서 고개 숙여 사죄했다. 김 선수는 앞서 자신의 폭행은 물론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의 폭행 사실도 폭로한 바 있다.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tkht@yna.co.kr



sunhy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