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4942 1192020070961344942 02 0201001 6.1.15-RELEASE 119 연합뉴스TV 61245912 true true true false 1594289994000 1594289996000

故최숙현 선수 동료들 검찰 출석…가해자 고소

글자크기
故최숙현 선수 동료들 검찰 출석…가해자 고소

[앵커]

故최숙현 선수의 동료 두 명이 검찰에 나와 참고인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들은 최 선수와 마찬가지로 가혹행위를 당한 피해자이자, 최 선수의 피해를 지켜본 목격자입니다.

구하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 두 명이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했습니다.

경주시청 철인3종경기 팀에서 최 선수와 함께 뛰었던 이들은 최 선수가 당한 폭행을 지켜본 목격자이자, 함께 가혹행위를 당한 피해자입니다.

<박지훈 / 故최숙현 선수 동료 변호인> "최숙현 선수에 대한 피해사실 목격자로서 참고인 조사가 먼저 이뤄질 예정이고, 피고소인 4명에 대한 고소인 진술 예정입니다."

이들이 김규봉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 등 4명을 폭행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만큼, 고소 내용에 대한 조사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앞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폭언과 폭행은 당연한 일상이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 A씨 / 故최숙현 선수 동료>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으며,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돼 있었습니다."

최 선수 동료들의 심리 상태 역시 가혹행위 피해로 불안정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지훈 / 故최숙현 선수 동료 선수 변호인> "이전부터 이 사실에 대해 어려움이 있었는데, 최숙현 선수가 사망한 이후 더 심적 부담을 느껴서 심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가혹행위와 관련해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조만간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halimko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