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4513 0362020070961344513 01 0102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true 1594288380000 1594288444000

문대통령 "소부장 2.0으로 도약…일본과 다른 길 걷겠다"

글자크기
"K-방역으로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투자처 입증…첨단산업의 세계 공장 될것"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기 이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소재·부품·장비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이천=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품목 국산화 현장을 찾아 “우리는 일본과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며 ‘글로벌 첨단 소재ㆍ부품ㆍ장비(소부장) 강국’으로의 도약 의지를 재천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가시화 하고 있는 지금이 기회라는 판단에서다. K-방역으로 높아진 국가 신뢰도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을 첨단산업의 세계적 클러스터로 만든다면 첨단 제조업 강국으로 날아오를 수 있다는 게 정부의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 이천의 SK하이닉스를 찾아 일본의 수출규제 3개 품목 중 하나인 포로레지스트 국산화를 위한 협력 공정을 살펴본 뒤 “K-방역이 세계 표준이 된 것처럼 소재ㆍ부품ㆍ장비 산업에서도 세계를 선도할 수 있다”며 첨단산업 육성비전을 담은 ‘소재ㆍ부품ㆍ장비 2.0 전략’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조치가 1년째 이어지고 있지만, 지금까지 한 건의 생산 차질도 없이 위기를 잘 극복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특히 무엇보다 ‘해 보니 되더라’는 자신감을 얻은 것이 크다”며 “코로나 위기 극복에서도 큰 힘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이날 발표한 소부장 2.0전략으로는 △소부장 핵심 관리품목 확대 △첨단산업 유치 및 국내 유턴기업 지원 강화 등이 포함됐다. 소부장 산업과 관련해 위기 관리 측면에 치중한 수세적 대응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도약’으로 정책을 전환하겠다는 뜻이다.

짧은 기간 동안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인 초고순도 불화수소(순도 99.999%) 등의 국산화에 성공한 경험이 자신감을 더해주고 있다. 문 대통령은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함께 불화수소 생산 공정을 지켜본 뒤 “결국 반도체에서 불산액은 순도가 먼저 아닌가, 순도 면에서는 일본에 뒤지지 않는 수준이 됐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우리 기술력에 대한 자부심을 감추지 않았다.

아울러 우리 경제가 제조업 기반이 튼튼하고, 세계적인 ICT 혁신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를 전세계 첨단산업의 공장으로 만들어 경제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일구겠다는 문 대통령 의지도 담겼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를 겪으면서 신뢰를 기반으로 한 국제분업의 중요성을 절감했다”며 “글로벌 소부장 강국으로 도약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것이 우리가 가고자 하는 ‘한국의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과 함께 불화수소 협력 공정을 시찰하고 있다. 이천=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부장 관련 업계들도 정부의 구상화 화답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함께한 최태원 회장은 “제가 회사를 다닌 지 30년쯤 되는데 이렇게 불확실한 경영환경은 처음인 것 같다”며 “하지만 우리 국민과 기업은 언제나 이런 도전을 극복해왔고 당면한 어려움을 기회로 만드는 저력 있다. 10년 후 오늘을 기억할 때 국내 생태계가 새로운 미래로 시작하는 날로 기억되길 희망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