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4482 0012020070961344482 04 0402002 6.1.16-RELEASE 1 경향신문 61139825 false true true false 1594288260000 1594288325000

'홍콩보안법' 지지한 푸틴…결속 강화하는 중국·러시아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8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통화에서 “중국이 홍콩에서 국가안보를 수호하는 노력을 확고히 지지하며 중국의 주권을 훼손하는 어떤 도발 행위에도 반대한다”고 밝혔다고 9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전했다. 국제사회 비판을 받고 있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지지한 것이다. 시 주석은 푸틴 대통령 종신집권을 가능하게 했다는 비판을 받는 개헌 투표를 높게 평가했다. 서로 가려운 곳을 긁어준 것이다. 미국과 서방 국가들의 압박과 비판에 직면한 중국과 러시아가 갈수록 밀착을 강화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 주석은 푸틴 대통령에게 “양국이 서로 굳건히 지지하면서 함께 외부의 간섭에 단호히 반대하자”고 했다. 시 주석은 러시아와 함께 패권주의와 일방주의에 반대하며 다자주의를 수호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중국이 홍콩에서 국가안보를 수호하는 노력을 확고히 지지하며 중국의 주권을 훼손하는 어떤 도발 행위에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종신집권을 가능하게 했다는 비판을 받은 헌법 개정안이 최근 국민투표에서 통과된 것이 러시아의 장기적 정치 안정과 국가 주권 수호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시 주석은 “러시아의 국가성과 안정적 정치·경제 발전에 큰 의미를 갖는다”고 축하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자신의 2024년 대선 재출마를 허용한 헌법 개정안이 최근 국민투표에서 통과된 것이 러시아의 장기적 정치 안정과 국가 주권 수호에 도움이 된다면서 외부 간섭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시 주석은 “러시아가 개헌 국민투표를 성공적으로 실시했다. 러시아의 국가성과 안정적 정치·경제 발전에 큰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했다.

두 정상이 “패권주의와 일방주의 반대”를 천명한 것을 두고, 미국과 서방세계의 비판에 맞서 연대 의지를 다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하지만 ‘인권탄압’ ‘민주주의 역행’ 등의 비판을 받는 홍콩보안법과 개헌 투표를 서로 추켜세운 것을 두고 비판도 나온다. 정치적 이해관계에만 초점을 맞추느라, 현실을 왜곡하는 발언을 했다는 것이다. 두 정상은 지난 4월과 5월에도 통화했었다. 중국은 지난달 24일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5주년을 기념하는 러시아의 대규모 군사 퍼레이드에 대표단과 의장대를 보내기도 했다.

중국은 미국과의 갈등 확산을 피하려는 제스처도 취했다. 왕이(王毅)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중국 공공외교 협회가 주최한 포럼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중국은 지금까지 미국에 도전하거나 대체할 의사가 없었고 미국에 전면적으로 대항할 뜻도 없다. 미국이 객관적이고 냉정한 대중국 인식을 통해 이성적 정책을 펴길 바란다”고 했다.

베이징|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