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4474 0102020070961344474 04 0401001 6.1.15-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true 1594287935000 1594288282000

“마스크 효과 안 믿는 건 중력 믿지 않는 것”

글자크기
서울신문

사진은 비말 차단용 마스크(왼쪽) 샘플과 KF94 마스크(오른쪽)의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술용만 써도 코로나 감염위험 65% 감소”

마스크를 쓰면 코로나19를 전파할 가능성이 줄어들 뿐 아니라 자신이 감염될 위험도 크게 감소한다는 전문가의 진단이 나왔다.

8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UC 데이비스 아동병원 소아감염내과의 딘 블럼버그 과장은 전날 열린 온라인 설명회에서 “기본적인 수술용 마스크만 착용해도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65% 감소한다. (보건용인) N95 마스크는 당연히 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마스크의 효과를 믿지 않는 건 중력의 존재를 안 믿는 것과 마찬가지이자 과학적 근거를 무시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마스크는 통상 바이러스를 지닌 사람이 이를 다른 사람에게 옮기지 않도록 방지하는 데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연구가 거듭되면서 건강한 사람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것을 막는 효과도 확인됐다.

블럼버그 과장은 “마스크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을 65% 줄이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90% 낮춘다”면서 “가족과 친구, 공동체를 생각한다면 마스크를 착용해라”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