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4401 0102020070961344401 02 0201001 6.1.15-RELEASE 10 서울신문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287887000 1594288865000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신고한 딸 “이상한 말 하고 나갔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 된 9일 저녁 서울 성북구 북악산 자락 일대에 소방차량과 응급차량이 정차돼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소재를 찾고 있다.

9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후 5시17분쯤 박 시장의 딸 박모씨로부터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는 신고를 받고 박 시장의 소재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휴대폰이 꺼진 최종 위치는 서울 성북동 소재 공관 인근이다. 경찰은 기동 2개 중대와 형사 기능 등을 동원해 박 시장의 소재를 찾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출근하지 않고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10시40분쯤 박 시장의 오후 공개 일정을 취소한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오후 4시40분쯤 예정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의 면담도 취소했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는 꺼져있는 상태다.

박 시장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도 개인적 소회와 관련한 별다른 흔적을 남기지 않았다. 이날 박 시장의 페이스북에 올라와 있는 최신 글은 지난 8일 오전 11시 작성한 ‘서울판 그린뉴딜’ 발표 관련 내용이다.
서울신문

박원순 서울시장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