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4151 0032020070961344151 02 0211001 6.1.16-RELEASE 3 연합뉴스 59621868 false true true false 1594287026000 1594287034000

'예배 외 교회행사 금지' 조치 취소 국민청원, 하루 만에 30만명

글자크기
연합뉴스

예배 외 교회 모임·행사 금지…개신교계 "유감"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정부가 '코로나 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내놓은 '교회의 예배 외 행사금지' 조치를 취소해달라는 국민청원에 30만명이 넘는 사람이 동참했다.

8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오른 '정부의 교회 정규 예배 이외 행사 금지를 취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에 9일 오후 6시 7분을 기준으로 30만20명이 참여했다.

청원인은 글에서 "클럽, 노래방, 식당, 카페 등 더 많은 사람이 모이는 곳은 따로 큰 조치가 없는 반면, 교회의 모임을 제한하는 이런 정부의 조치는 이해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는다면 그에 따른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겠지만, 극소수의 교회의 사례를 가지고 이렇게 모든 교회에 제재를 가하는 것은 무리한 방역 조치"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부가 10일 시행하는 '교회의 예배 외 행사금지' 조치를 취소해달라는 국민청원에 3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여했다.



그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교회들과는 집단 감염이 보고된 바가 없다. 이는 타 종교, 시설들과 명백한 역차별이며 '헌법 제20조 1항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를 정부 스스로 위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왜 교회 만을 탄압하느냐"며 "정부의 교회 정규예배 이외 행사 금지 조치를 취하해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8일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회에 대해 정규예배 이외의 각종 소모임·행사와 단체식사를 금지하고,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도입하도록 하는 내용의 강화된 방역수칙을 10일 오후 6시부터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논평을 내 "중대본은 이번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자발적인 방역지침 준수 방안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