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4033 0582020070961344033 06 0601001 6.1.15-RELEASE 58 스포츠월드 61492871 false true true true 1594286686000 1594286708000 related

신현준 前 매니저, 갑질 폭로 “잦은 욕설·시중”→소속사 측 “이해 안돼”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신현준은 전 매니저가 받은 지속적인 갑질 폭로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오늘(9일) 신현준의 소속사는 “이해가 안 되는 상황이다. 김 대표의 주장은 거짓이다.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신현준 전 매니저 김 모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신현준과 함께 하는 13년 동안 갑질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로드 매니저였던 당시 2년간 60만 원에 불과한 월급을 받았으며, 대표가 된 이후에는 7~8년간 매니저 20명이 교체됐다고 주장했다.

신현준 어머니 역시 자신에게 소소한 심부름을 시켰으며, 신현준에게 이를 말하자 “어머니가 허리가 안 좋아서 그런데 그런 것도 못 해주냐”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김대표는 지난 2018년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 신현준과 함께 출연해 10년 지기인 일명 ‘용이 매니저’로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당시 신현준은 영양제 쇼핑을 하다가도 빠트리지 않고 매니저의 부모님을 위한 선물을 챙기고, 11살이나 어린 매니저의 의견을 따르고 존중하는 등 정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사진=뉴스1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