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3978 1112020070961343978 05 0509001 6.1.1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94286509000 1594286515000

(종합)18세 김주형 6언더...돌풍 심상찮네

글자크기

KPGA 군산CC 오픈 첫날

마지막 6개 홀에서만 버디 5개 집중

박은신 7언더 단독 선두···홀인원 김경태 4언더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세 김주형(CJ대한통운)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의 활력소가 되고 있다. 패기와 노련함을 겸비한 그는 시즌 두 번째 대회에서도 힘차게 출발하며 데뷔전 준우승이 행운의 산물이 아님을 입증했다.

김주형은 9일 전북 군산CC 리드·레이크 코스(파71)에서 열린 KPGA 군산CC 오픈(총상금 5억원) 1라운드에서 6언더파 65타를 쳤다. 버디 7개를 잡고 보기는 1개로 막은 그는 신인 이규민(20)과 함께 공동 2위에 자리를 잡았다. 7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나선 박은신(30)과는 1타 차다.

아시아프로골프 투어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김주형은 지난주 처음 밟은 KPGA 투어 무대였던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4라운드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이글을 터뜨려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가는 드라마를 연출했다. 우승 기회를 아쉽게 놓쳤던 그는 다시 한 번 우승 경쟁을 벌일 밑천을 마련했다. 지난달 21일에 만 18세가 된 그가 정상까지 치달으면 KPGA 투어 역대 프로선수 최연소 우승 기록(이상희·19세6개월)을 1년5개월가량 단축하게 된다.

10번홀에서 출발한 김주형은 12개 홀까지는 1타밖에 줄이지 못했지만 4번부터 마지막 9번홀까지 6개 홀에서만 버디 5개를 집중시켰다. 샷과 퍼트가 안정적이었고 특히 전날을 포함해 단 두 차례만 돌아본 낯선 코스에서도 이렇다 할 어려운 상황 없이 풀어나간 경기 운영이 돋보였다. 그는 “어렸을 때는 첫날 성적이 좋으면 설레기도 했지만 경험이 쌓이면서 그런 것이 사라졌다. 아직 사흘이나 남았다”며 나이답지 않은 성숙함을 보였다.

투어 11년 차 박은신은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기록해 미뤄왔던 생애 첫 우승에 도전장을 냈다. 3위가 개인 최고 성적인 박은신은 “코로나19 휴업 기간 웨이트 트레이닝에 매달려 체력을 기른 만큼 퍼트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과 2016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주흥철(39)은 통산 7승의 최진호(36) 등과 나란히 5언더파 공동 4위로 산뜻하게 출발했다. 김경태(34)는 13번홀(파3) 행운의 홀인원을 앞세워 4언더파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국내에서 6승(아마추어 2승 포함)을 거둔 김경태는 주 무대인 일본 투어에서 14승을 기록하고 있다. 개막전 우승자 이지훈(34)은 이븐파로 첫날을 마쳤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