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3183 0102020070961343183 02 0201001 6.1.1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84854000 1594284978000

‘대북전단’ 박상학, 신변보호 포기각서…“특별감시 중단” 호소

글자크기
서울신문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북한이탈주민단체 등 참석자들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북전단 및 북한인권 관련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6.8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탈북민 출신으로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아온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9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신변 보호 포기각서’를 제출했다.

박 대표는 각서를 통해 “본인은 북한의 살인테러 위협으로부터 지난 12년간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았으나 문재인 정부는 본인의 북한인권 활동을 저해하고 감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신변보호를 빙자한 특별감시를 하고 있음으로 즉시 ‘신변보호’ 중단을 간곡히 호소한다”라고 주장했다. 각서 내 수신인은 송파경찰서, 경찰청, 국가정보원이다.

·

경찰은 박 대표의 각서를 접수해 신변 보호 조치 중단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변 보호를 지속할지에 대해서 대상의 의사가 중요하기는 하지만, 국민으로서 테러 위협이 있기 때문에 곧바로 중단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언론에 배포한 자료에서 “집과 사무실이 북한에 알려져 김정은의 살인테러도 두렵지 않고 경찰에 의해 감방에 가는 것은 영광스러운 일이기에 ‘신변보호’를 빙자한 특별감시를 중단해 주실 것을 문재인 대통령께 간곡히 호소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간 공식적인 북한인권 활동, 대북전단 살포 등 합법적인 비정부기구(NGO) 인권활동이 경찰에 의해 수많은 방해와 감시를 받았지만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도 지금처럼 무자비하진 않았다. 현재 문재인 정부는 ‘김여정 하명법’까지 휘두르며 감방에 넣으려고 ‘신변보호’를 빙자한 특별감시에 혈안이 돼 날뛰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북전단(삐라) 살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박 대표는 그의 동생 박정오 큰샘 대표와 함께 출국금지 조치를 받은 상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