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2537 0532020070961342537 03 0301001 6.1.15-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83702000 1594284157000

또 폭탄돌리는 '우선주 광풍'에 칼 빼든 금융당국

글자크기

또 다시 우선주 상한가…유통물량·거래량 적어 급등락 가능성 커

추격매수 위험한데 6월 100% 상승한 9종목 우선주 개인 투자자 비중 96%

우선주 진입·퇴출 요건 강화, 보통주 대비 괴리율 50%넘으면 단기과열종목 지정

CBS노컷뉴스 홍영선 기자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이상급등 현상을 보였던 우선주가 또다시 급등했다. 이에 금융당국도 칼을 빼들었다. 우선주 상장 진입 요건을 강화하고 보통주 대비 우선주 가격 괴리율이 50%를 초과하면 단기과열종목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 우선주 또 다시 상한가‥3거래일 연속상한가 삼성중공우는 하락 마감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화우는 전일 대비 1만4900원(29.86%) 오른 상한가 6만4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화투자증권우, 한화솔루션우, 한양증권우 등도 상한가에 올랐다. 이밖에 유안타증권우(10.73%), 두산퓨얼셀1우(9.2%), 진흥기업우B(8.89%) 등도 급등했다.

반면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던 삼성중공우는 이날 하락 마감했다. 삼성중공우는 전일 대비 6만7000원(9.75%) 내린 62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삼성중공우는 10거래일 연속 상한가에 오르며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돼 3차례 거래가 정지됐었다. 지난달 19일에는 장중 최고가 96만원(상승률 29.03%)까지 치솟다가 20.43% 급락하며 거래를 마감한 이후 하락세를 보여왔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는 대신 이익배당 및 잔여재산의 분배시 우선권을 가진다. 선진국에 비해 배당성향이 상대적으로 낮은 점 등으로 인해 일반적으로 보통주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된다. 특히 유통물량이 적고 보통주에 비해 거래량이 적어 주가가 쉽게 급등락할 수 있다. 따라서 무분별한 추격매수는 위험할 수 있다.

그런데 6월 들어 주가가 100% 이상 상승한 9종목의 우선주 모두 개인투자자 비중이 96%를 넘는다. 급락시 손실이 개인에게 집중될 가능성이 있는 것. 단순 추종매매로 인해 투자자 손실이 확산될 우려도 있다.

앞서 지난달에도 우선주가 이상급등 현상을 보이면서 거래소가 투자유의안내를 발동하기도 했다. 일부 우선주가 기업실적과 관계없이 이상급등 현상을 보이면서 투자자의 주의 환기와 뇌동매매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였다. 이같은 조치에도 우선주 열풍이 또 풀자 금융당국은 이날 우선주 시장관리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우선주 진입·퇴출 요건 강화

금융당국은 최근 우선주 이상 급등 현상을 둘러싸고 Δ우선주 유통주식수 부족 Δ단기과열종목 반복 지정에 따른 투자자 혼란 Δ괴리율급등 종목에 대한 관리수단 미비 Δ추종매매 투자자의 손실 발생 등의 문제점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금융당국은 우선주의 상장주식수·시가총액 등 진입(올해 10월 시행)·퇴출(내년 10월 시행) 요건을 상향하기로 했다. 앞서 우선주의 상장 진입·퇴출요건은 보통주에 비해 주식수가 많지 않은 특성 등을 고려해 낮은 기준이 적용돼 왔다.

현재는 상장주식수가 50만주 이상이고 시가총액이 20억원 이상이면 우선주를 발행할 수 있지만 이를 각각 100만주 이상 및 50억원 이상으로 높이기로 했다. 소규모 매매에 가격이 급변동하지 않도록 우선주의 유통주식 수 증가를 유도하려는 것이다.

퇴출 요건은 상장주식수 5만주 미만 및 시가총액 5억원 미만에서 20만주 미만 및 20억원 미만으로 바뀐다. 다만 이미 상장된 우선주에는 1년의 유예기간이 부여되고, 유예기간 종료 후 1년간 완화요건이 적용될 예정이다.

또 상장주식수가 부족(50만주 미만)한 우선주에 대해서는 상시적으로 단일가매매(30분 주기)가 적용된다. 단일가매매는 투자자 주문을 일정시간 동안 모아 일시에 하나의 가격으로 체결하는 방식을 말한다. 아울러 보통주 대비 우선주 가격괴리율이 50%를 초과한 우선주는 단기과열종목으로 지정돼 3거래일간 단일가매매가 적용된다.

금융당국은 이상급등 우선주 등에 대해 투자자가 HTS·MTS를 통해 매수 주문을 하는 경우 경고 팝업과 매수의사 재확인 창이 의무적으로 노출되도록 해 투자자의 주의를 환기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주가급등 우선주에 대해 기획감시에 착수하고, 불건전매매 계좌에 대한 주문 수탁거부, 사이버 집중 모니터링 등 시장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주 상장 진입·퇴출요건 강화를 제외한 방안들은 이달 중 거래소 규정 개정과 시스템 개발을 거쳐 오는 12월부터 시행된다.

현재 시점에서 이번 방안을 적용했을 때 전체 우선주 총 120종목(시가총액 53조5000억원) 중 49종목(40.8%)이 관리 대상으로 지정될 수 있다. 상장관리 강화 15종목, 상시적 단일가매매 16종목, 단기과열 단일가매매(3일) 18종목 등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