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2179 0012020070961342179 04 0401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82980000 1594283176000

호주 총리 "홍콩인들 호주에서의 새출발 돕겠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9일(현지시간) 호주 캔버라 국회의사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과 관련해 홍콩과의 범죄인인도 협정을 중단하고 홍콩인들의 임시 체류 비자를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이에 따라 이미 호주에 살고 있는 이들의 경우 체류 기간을 5년 연장할 수 있고 나중에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홍콩 학생들은 호주에서 대학을 졸업하면 5년을 거주할 기회를 얻고 그뒤 영주권을 신청할 자격이 생긴다. 모리슨 총리는 현재 학생이나 임시 노동자 비자를 얻어 호주에 체류하는 이들이 1만명이라고 밝혔다.

호주 정부는 글로벌 금융기업, 컨설팅업체, 언론사들에 특혜를 주고 아시아 지역 본부를 홍콩에서 호주로 옮기도록 유도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호주 정부는 또 홍콩보안법의 애매한 조항 때문에 호주인들이 홍콩에 억류되거나 중국 본토에 끌려가서 기소될 수 있다면서 홍콩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호주 주재 중국 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중국 및 홍콩 내정에 대한 어떤 맥락의 간섭도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그러지 않으면 바위를 들어 스스로의 발을 찧는 꼴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원식 기자 bachwsik@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