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2021 0522020070961342021 04 0401001 6.1.14-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82845000 1594282860000

中왕이 "美에 도전하지 않아...시스템 차이 존중해달라"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과 중국이 전방위적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최고위급 외교 관리들이 이번 주 연달아 미국에 유화적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에서는 '늑대 전사'라 불리는 외국 주재 중국 외교관들이 미국 등 서방국에 연일 호전적 발언을 쏟아내면서, 다른 한편에서는 중국 외교 최고위층 인사들이 관계 개선을 모색하면서도 미국과 동등한 강국으로서의 존중을 원한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뉴스핌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5.25 mj7228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중국의 대미 정책은 변함이 없다"며 "우리는 여전히 선의와 진심으로 중미 관계를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9일(현지시간) 미중 싱크탱크 미디어 영상 포럼에서 왕 국무위원이 발표한 축사를 중국 외교부가 영어로 번역해 웹사이트에 게재한 내용에 포함됐다.

왕 국무위원은 "미국 일각에서는 성장하는 중국에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두려워하기까지 하지만, 나는 중국이 절대 미국에 도전하거나 미국을 대체하거나 미국에 전면적으로 대항할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중국 인민의 민생을 개선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중국은 미국과 충돌하지 않고 상호 존중을 기반으로 중미 관계를 발전시키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양국이 국제법을 존중하고 대등한 위치에서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중국을 미친 듯이 몰아붙이고 유언비어까지 퍼트려 내정에 간섭하면서 양자 및 국제 문제에서 중국의 이해와 지지를 얻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왕 국무위원은 "중국은 주권을 지키고 불공평한 행위를 거부할 권리가 있는 자주 독립국"이라며 "중국 사회주의 성공이 서방을 위협한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5000년 문명을 이어온 중국에는 침략과 확장의 유전자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이 또 다른 미국이 될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양국은 사회 제도의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왕 국무위원은 "중미 관계가 외교관계 수립 이후 가장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현재 미국의 대중 정책은 자기실현적 피해망상 수준으로, 미국인들에게는 중국의 모든 투자가 정치적 의도를 내포하고 있고 모든 중국 유학생은 스파이이며 중국의 모든 협력 프로그램은 숨겨진 목적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객관적이고 냉정한 대중국 인식을 되찾아 이성적 정책을 펼치길 바란다"며 "중국은 언제든, 어떤 분야든, 어떤 문제든 대화의 문을 열어 놓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날 중국 외교부 웹사이트에는 "중국이 미국과의 관계에 대해 낙관하고 미국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는 러위청(樂玉成) 중국 외교부 부부장의 발언도 영어로 번역돼 게재된 바 있다.

러 부부장은 "중미는 누구도 서로의 모습을 개조할 수 없으며 중미 관계는 이데올로기에 좌우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왜 항상 국가 대 국가 관계에서 상대국을 변화시키려 하는가? 미국은 왜 자신의 이데올로기를 다른 국가에 강요하는가? 성공적임이 증명된 자신만의 발전 방향을 따르는 국가를 왜 막으려 하는가? 중미 사이에는 사회 시스템에 있어 중요한 차이가 있다"고 역설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