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1054 0182020070961341054 08 0801001 6.1.1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81463000 1594281977000

전국 SKT 기지국 3000여 곳 `지진 감지 안전타워`로 변신

글자크기
매일경제

SK텔레콤과 기상청, 경북대가 9일 한국에스지에스(SGS) 동탄시험소에서 지진 탐지 및 경보 체계와 연계할 수 있는 `지진 관측 네트워크`를 시연했다. [사진 제공 = SK텔레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SK텔레콤 통신 기지국이 '지진감지 안전 관측소'로 변신한다. 기존 통신 네트워크 허브 역할에 미션이 하나 더 늘어난 것이다.

SK텔레콤은 9일 기상청·경북대와 손잡고 자사 전국 기지국, 대리점 등 3000여 곳에 지진감지센서를 설치하고 이를 기상청의 지진 관측 시스템과 연동하는 '지진 관측 네트워크'를 시범 구축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기상청에서 지진 분석에 활용하는 고성능 장비 대신 설치와 이동이 간편한 한 뼘 크기의 220V 플러그 타입 센서를 이용한다. 초당 100회의 진동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정밀 분석해 일반 진동과 지진을 구분하며 관측 자료를 실시간으로 기상청에 보낸다. SK텔레콤은 올해 안에 지진 관측 네트워크를 파출소, 초등학교 등 8000여 곳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기상청은 제공받은 진동 데이터를 국가 지진관측망과 융합해 진도정보생산, 지진조기경보 분석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기상청은 현재 전국 338곳 지진 관측소의 지진 관측 자료를 활용 중인데, 이번 협력으로 경보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보통 지진파 도착까지 걸리는 시간이 5초 정도면 책상 아래 등 근거리 대피가 가능하고, 10초 이상이면 건물 밖 대피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SK텔레콤은 내진, 진동 등에 대한 안전성 검증을 수행하는 한국에스지에스 동탄시험소에서 기상청·경북대와 함께 모의 지진 시험을 했다. 규모 6.0 이상 지진과 유사한 진동을 발생시킨 뒤 지진감지센서로부터 전달되는 진동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시연이 이뤄졌다.

이덕기 기상청 지진화산연구과장은 "지속적인 민관 협업과 연구개발을 통해 신속하고 정확한 지진 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정환 SK텔레콤 5GX 인프라그룹장은 "지진 관측 네트워크 구축을 비롯해 5G 시대에 통신사가 보유한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