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0309 1102020070961340309 08 0805001 6.1.15-RELEASE 110 조선비즈 58689216 false true true true 1594280487000 1594281933000

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원 투입…"녹십자·셀트리온 임상 지원"

글자크기
조선비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을 개발을 위해 1936억원규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4차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치료제·백신 등 개발 관련 추경예산 집행계획’을 논의했다. 이번 추경은 지난 7월3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앞서 지난 6월3일 열린 3차회의에서 치료제 개발 지원을 포함해 국내 방역 시스템·산업·수출에 1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정부·전문가 관계자 총 20명으로 구성됐다. 매달 치료제·백신 개발 대책, 실무, 추경예산 주요내용 및 집행계획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다.

정부는 이번 추경예산 4가지 분야에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치료제·백신 개발 1115억원 ▲방역물품·기기 고도화 357억원 ▲연구·생산 인프라 구축 391억원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 및 특허, 국제표준화 등 지원 73억원 등이다.

우선 정부는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항체 및 혈장 치료제, 백신 3대 플랫폼 기술 등을 개발하는 기업의 단계별(1∼3상) 임상시험에 940억원(치료제 450억원·백신 490억원)을 지원한다.

또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하는데 투입되는 50억원을 비롯해 후보물질의 효능과 독성평가를 하는 전(前) 임상 단계에는 175억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방역물품 및 기기 고도화를 위해 통기성이 좋은 방호복과 초고속 PCR(유전자증폭검사) 등을 개발하는데 222억원, 방역장비·진단기기의 국산화·고도화 기술개발 지원에 135억원을 각각 지원한다.

연구·생산 기반 구축과 관련해서는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43억원), 국가보건의료연구 인프라 구축사업(163억원), 치료제·백신 신속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지원체계 구축(36억원), 치료제·백신 신속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지원체계 구축(36억원), 백신글로벌산업화 기반 구축(49억원) 등의 분야에 예산을 배정했다.

감염병 의료기술 근거생성 연구(8억원), K-방역 국제표준화(30억원), 치료제·백신 등 바이오 분야 특허 연계 R&D 전략 지원 (35억원) 등에도 예산을 배분했다.

또 정부는 치료와 임상시험을 병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임상시험 실시기관과 감염병 전담병원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 3개가량을 '국가 감염병임상시험 센터'로 지정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아울러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임상시험 조기 진입과 제품화 지원을 위해 임상시험계획(IND) 신속 심의체계를 구축하는 등 관련 규제 개선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혈장치료제를 개발 중인 녹십자의 경우 1상 시험 면제 협의가 됐고, 이르면 이달부터 2상 시험에 들어갈 수 있을 전망이다. 셀트리온은 글로벌 임상시험을 영국과 준비 중인 단계로, 늦어도 8월 전에는 1상 시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안전성과 유효성을 갖춘 국산 치료제와 백신을 빠르게 개발할 수 있도록 공모기간 단축 등을 통해 추가경정예산 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로나19 대응을 계기로 국가 경쟁력을 한 단계 도약시킬 수 있도록 감염병, 의료기기, 바이오 빅데이터, 신약개발 등 바이오 분야 전반에 대해 전략적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장윤서 기자(pand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