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39502 0522020070961339502 05 0509001 6.1.14-RELEASE 52 뉴스핌 59715843 false true true false 1594279310000 1594279355000

홍정민, KLPGA 점프투어 역대 최초 3개 차전 연속 우승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홍정민이 점프투어 역대 최초 3개 차전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홍정민(18·CJ오쇼핑)은 9일 충남 부여 소재의 백제 컨트리클럽(파72/6264야드) 사비(OUT), 한성(IN)코스에서 열린 'KLPGA 2020 볼빅·백제CC 점프투어 8차전'에서 또다시 우승, KLPGA 점프투어의 역사를 새로 썼다.

뉴스핌

홍정민, KLPGA 점프투어 3개 차전 연속 우승을 차지한 홍정민. [사진= KL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잡아내 3언더파 69타 공동 14위로 출발한 홍정민은 최종라운드에서 무서운 집중력을 선보였다. 전반 두 번째 홀에서 첫 버디를 잡는데 성공한 홍정민은 이후 3타를 더 줄였고, 후반으로 넘어가서도 5개의 버디를 낚아채며 최종라운드에서만 9언더파를 기록하면서 최종합계 12언더파 132타(69-63)로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홍정민은 KLPGA를 통해 "생각지도 못했는데 또다시 우승을 하게 돼서 정말 기쁘고, 3개 차전 연속 우승이라는 기록을 세울 수 있도록 대회를 열어 주신 볼빅과 백제 컨트리클럽, KLPGA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CJ그룹을 비롯해 후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실감은 잘 안 나지만 점프투어 3연승이라는 기록을 새롭게 쓰게 돼서 영광이다. 세계에서 활약하며 한국여자골프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고진영, 박성현 프로님처럼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 때문에 기분이 매우 좋다"고 덧붙였다.

홍정민은 이번 우승으로 점프투어에서 3개 차전 연속 우승을 차지한 KLPGA 최초 선수로 등극하며 KLPGA의 역사를 새로 썼다. 또한, 홍정민은 우승의 기쁨과 함께 대회가 열린 백제 컨트리클럽 사비, 한성 코스의 코스레코드를 경신하는 영광을 누렸다. 종전까지 이번 대회 코스의 코스레코드는 지난해 열린 'KLPGA 2019 토백이·백제CC 점프투어 2차전' 2라운드에서 한지원(19)이 기록한 8언더파 64타였다.

이밖에 권이재(18)가 최종합계 10언더파 134타(69-65)를 기록하며 2위에 이름을 올렸고,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66-69)의 김가영B(19)가 3위에 자리하며 뒤를 이었다. 강유정(18)과 아마추어 안희수(19)가 최종합계 8언더파 136타를 쳐 공동 4위 그룹을 형성했고, 1라운드에서 강유정, 김가영B와 함께 공동 선두에 자리했던 이혜원(20)은 최종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한 채 6언더파 138타에 머무르며 공동 9위로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2차 대회로 열린 'KLPGA 2020 볼빅·백제CC 점프투어' 5차전부터 8차전까지가 모두 종료됐다. 홍정민은 2차 대회 전체 출전, 평균타수 74.0000타 이내, 2차 대회 상금순위 14위 이내로 규정된 정회원 승격 조건을 모두 충족하며 드림투어 무대 입성을 앞뒀다.

또한, 홍정민은 점프투어 입성 후 세 번의 우승과 함께 준우승 1회를 기록해 4개 차전에서 1천627만5천 원을 벌어들이면서 2차 대회의 상금순위 1위 자격으로 드림투어 3차 대회 첫 차전인 'KLPGA 2020 WEST OCEAN CC 드림투어 9차전'부터 드림투어에 출전할 예정이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