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37091 0112020070961337091 08 0803001 6.1.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true 1594275548000 1594275617000

5.18 北개입 왜곡한 유튜브 동영상 철퇴…방통심위, 접속 차단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머니투데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5.18 민주화 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며 세월호 참사 역시 북한의 기획으로 사실을 왜곡한 유튜브 동영상 등 30건을 접속 차단하기로 했다.

방통심의위 통신심의소위원회는 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현저히 왜곡하고 5.18 민주유공자 및 특정 지역을 폄훼한 유튜브 동영상 등 30건에 대해 '시정요구(접속차단)' 결정했다.

심의대상 유튜브 동영상 29건과 이를 퍼나른 SNS 게시글 1건은 모두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되었다는 내용을 전제로 한다. 특히 2014년 청주 흥덕지구에서 발견된 무연고 유골 430구와 세월호 사고를 연관지어 "북한이 들키지 않기 위해 큰 사고를 기획을 해서 만든 게 세월호 사고다", "2014년 10월4일 김정은 전용기가 인천에 내려와 (유골을) 실어갔을 것이다" 등의 가짜뉴스를 게재했다.

방통심의위는 "이미 법적·역사적으로 발생 배경과 과정, 유공자들의 지위와 예우 등이 확립돼 있는 5.18 민주화운동을 부정하고 현저히 왜곡하는 정보나 5.18 민주유공자를 폄훼?비하하고 차별과 편견을 조장하는 동영상은 관련 법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했다.

오상헌 기자 bborir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