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36297 0122020070961336297 08 0805001 6.1.15-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74400000 1594274481000

국민 3055명 대상 코로나19 항체 검사 결과 1명만 양성

글자크기
전자신문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역당국이 일반 국민 305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체 형성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0.03%에 해당하는 단 1명에게서만 항체가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국내 코로나 19 항체가 조사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항체가는 병원체에 감염됐을 때 체내 면역체계가 생성하는 항체의 양을 뜻한다. 이를 통해 코로나19에 걸린 후 면역이 생긴 인구가 어느 정도인지 파악할 수 있다.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비율도 추정해볼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4월 21일부터 6월 19일 국민건강영양조사 잔여 혈청 1차분에서 수집된 검체 1555건과 5월 25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서남권 의료기관 내원환자로부터 수집된 검체 1500건에 대한 항체가를 조사했다.

선별검사와 최종 중화항체 확인검사 결과 국건영 검체는 최종 모두 음성이었고, 서울 서남권 검체는 1건이 양성이었다. 중화항체 시험법(PRNT, plaque reduction neutralization test)은 체내 형성된 항체 중 병원체를 중화(무력화) 가능한 항체만을 정량적으로 검출하는 시험법이다.

방대본은 “관련 분야 전문가 회의를 개최해 검토한 결과 이번 중간 결과는 집단발생 지역인 대구 등 일부지역이 포함되어 있지 않아 대표성 확보가 부족해 이 자료로 전체 감염규모를 추계하는 것은 제한적”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해외 사례와 비교하면 항체보유율이 낮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우리 사회가 자발적 검사와 신속한 확진, 국민들이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참여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노력한 결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해석했다.

해외 사례의 경우 항체 조사 결과 스페인의 경우 5%, 영국 런던은 17%, 스웨덴 스톡홀름은 7.3%, 일본 도쿄는 0.1%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대본은 향후 2개월 단위로 국건영 검체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7월부터 대구·경북 등 일반인 3300건 등 성별, 연령별, 지역별 대상자를 확대해 항체가 조사를 진행함으로써 좀 더 상세한 집단면역 정도, 무증상 감염 규모 파악을 통해 방역 대책을 계속 보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