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36187 0602020070961336187 02 0213001 6.1.15-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274332000 1594276506000

서울시민 "코로나19 장기화 대비해 시민 방역전문가 양성해야"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민회의는 서울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시민 방역전문가를 양성하고 심리방역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민회의는 기존 청책 수준의 시민참여 프로세스를 넘어 시민이 제안, 숙의, 결정과정을 주도하는 새로운 형태의 거버넌스다. 시민패널 3000명과 분야별 전문가, 서울시 공무원이 참여해 사회적 이슈를 놓고 토론한다.

시는 지난달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서울'이라는 화두 아래 '시민참여형 방역체계 구축 방안', '한정된 의료자원 공급분배 우선순위'를 주제로 한 온·오프라인 숙의·공론을 열었다.

회의 결과 시민위원들은 ▲시민 방역 전문가 양성 ▲지역사회 특성에 맞는 방역대책 마련 ▲방역 빈부격차 해소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불안감 해소를 위한 심리방역대책 마련 ▲코로나 시대 새로운 질서 정립을 위한 시민토론 등 10여 개의 다양한 정책대안을 제시했다.

특히 '시민참여형 방역체계 구축'에 관해서는 의료진의 피로 누적을 해소하고 사태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 '시민 역학조사 보조원'을 양성하자는 의견이 지지를 얻었다. 이를 통해 시민들이 코로나 방역을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에 일방적으로 의지하는 것이 아니라 방역 전반을 공동의 책임으로 받아들이고 시민 참여형 방역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이밖에 지역별 방역용품 현황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의견과 버스정류장과 지하철역 등 유동 인구가 밀집하는 거점 장소에 '마스크 수거함'을 설치하자는 의견도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감을 뜻하는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기 위해 '시민 심리방역'을 지원해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다.

오는 11일 오후 3시에는 '코로나가 바꾼 우리의 삶,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요?'라는 주제로 2차 온라인회의가 열린다. 이 회의에서는 '비대면(untact), 디지털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우리의 준비', '코로나 사각지대 돌봄공백 해소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를 포함해 8월 30일까지 총 10차례 정책 공론장이 이어진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대전환이 필요한 지금 3000명 시민의 집단지성인 '서울시민회의'의 목소리를 수렴해 코로나 이후 새로운 서울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