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31913 1092020070961331913 02 0201001 6.1.16-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4263701000 1594264059000

대검 “서울중앙지검이 ‘검언 유착’ 자체 수사”…사실상 수사 지휘 수용

글자크기

[앵커]

이른바 검언 유착 사건과 관련한 수사 지휘를 둘러싸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일단은 봉합되는 모양샙니다.

오늘까지 수사 지휘 수용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는 추 장관의 최후통첩에, 대검찰청이 사실상 지휘를 수용하는 입장을 내놨고 법무부도 만시지탄이지만 공정 수사를 바라는 국민의 바람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대검찰청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방준원 기자, 오늘 오전 10시까지 수사 지휘 수용 여부를 밝히라는 추 장관의 요구에 대검이 입장을 내놓았죠?

자세한 내용 먼저 설명해주시죠.

[기자]

대검찰청은 오늘 오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서울중앙지검이 자체 수사하게 됐다"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추 장관이 제시한 시한을 한 시간가량 남겨놓고 나온 메시지인데요.

사실상 추 장관의 지휘를 받아들인 겁니다.

대검찰청은 먼저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권 박탈로 검찰 총장의 지휘권 상실이라는 상태가 발생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대검은 이에 따라 "결과적으로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하게 됐다"라고 했습니다.

또 "이러한 사실을 중앙지검에 통보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대검은 그러면서 "윤석열 총장은 지난 2013년 국정원 사건 수사팀장의 직무배제를 당하고 수사지휘에서 손을 뗄 수밖에 없었다"라는 입장도 내놨습니다.

추 장관의 수사 지휘를 국정원 댓글 수사 당시 상황에 빗대 에둘러 비판한 것입니다.

대검은 또 "법무부로부터 서울고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독립 수사본부 설치 제안을 받고 이를 전폭 수용했다, 어제 법무부로부터 공개 건의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라는 얘기도 했는데요.

윤 총장이 추 장관에게 건의한 독립 수사본부 설치 안이 법무부와의 사전 조율을 거쳐 나온 것이란 설명입니다.

[앵커]

대검의 입장 발표에 법무부와 추미애 장관은 어떤 반응을 보였나요.

[기자]

네, 대검이 사실상 장관의 수사 지휘를 수용한 만큼 법무부도 이에 화답하는 형식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이제라도 추 장관의 지시에 따라 공정성 회복을 위해 검찰총장이 스스로 지휘를 회피한 것이 국민의 바람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대검이 국정원 댓글 수사 당시 윤 총장이 수사에서 배제된 사실을 언급한데 대해서는 "국정원 사건 수사팀장 당시에 총장이 느꼈던 심정이 현재 이 사건 수사팀이 느끼는 심정과 다르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독립 수사본부 구성안을 사전 조율했다는 대검 주장에 대해서는 "실무진 선에서 검토됐지만 장관에게 보고된 바는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영상편집 : 김종선

방준원 기자 (pcba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