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30850 0012020070961330850 02 0201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61245912 false true false false 1594262580000 1594269368000

경주시의회,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 촉구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북 경주시의회는 9일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경주시의회는 이날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발표한 성명서에서 “안타까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지 못한 사실에 경주시의회는 엄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시민들께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주시체육회가 지난해 실업팀 직장운동선수들의 인권침해 실태를 조사했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폭력과 따돌림이 있었다는 폭로에 경악과 분노를 감출 수 없다”고 덧붙였다.

경향신문

경주시의회가 9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과 관련한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경주시의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주시의회는 이에따라 경주시가 직장운동선수들의 인권침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실시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신속히 마련할 것과, 수사기관은 가해자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범죄행위에 대해 엄중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경주시의회는 지난 8일 전체 의원간담회를 통해 트라이애슬론 선수 사망사건에 대해 경주시체육회와 경주시로부터 그간의 경과 및 조치사항·향후 계획 등을 보고받고 이동협 시의회문화행정위원장을 비롯한 6명의 의원들로 ‘진상 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반’을 구성했다.

백승목 기자 smbaek@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