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7936 0562020070961327936 06 06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59082000 1594259097000 related

‘하트시그널3’ 최종 천인우 선택한 이가흔 “직진녀 됐다” 종영 소감

글자크기
세계일보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3’ 여성 출연자 이가흔(사진)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9일 이가흔은 인스타그램에 “길 걷다가도 지하철에서도 아무 식당에 가도 먼저 알아보고 말 걸어 주시니 얼떨떨하고 영광스러운 나날이었다”고 시작하는 장문을 게재했다.

그는 “이렇게 많은 분의 지지와 사랑을 받는 다는 걸 느꼈다”며 “방송을 통해 내 자신을 분석하는 사람들도 보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완전 직진녀가 돼 버려서 어디 가서 조신한 척도 못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4살의 크리스마스를 낯선 곳에서 낯선 이들과 첫 날로 보낼 줄은 몰랐는데 가장 더운 때에 뒤돌아보니 역시 따뜻한 추억”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전날(8일) 방송된 하트시그널3 마지막 방송에서 이가흔은 자신이 아닌 박지현에게 마음이 향한 천인우에게 직진해 결국 엇갈렸다.

박지현과 김강열, 서민재와 임한결은 서로를 선택하며 최종 커플이 됐다.

한편 8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 ‘하트시그널3’는 일반인 남녀가 한 공간에 머무르는 모습을 보며 각자의 마음이 어디로 향하는지 연예인 패널이 추리하는 콘셉트의 프로그램이다.

정윤지 온라인 뉴스 기자 yunji@segye.com

사진=이가흔 인스타그램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