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5856 0372020070961325856 01 0101001 6.1.16-RELEASE 37 헤럴드경제 34769254 false true true false 1594256493000 1594256503000

주호영, 최강욱 SNS 논란 ‘비선 개입 “국정농단 사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의 법무부 장관 입장문 사전 인지 논란과 관련, 통합당은 ‘국정농단’ 사건이라며 대통령 본인과 비선들의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9일 “법무부 방침이 권한이 없는 최강욱 의원에게 (사전에)전해진 증거가 있다”며 “법무부의 가안이 전달된 것이 맞다면, 관련자들은 엄중히 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럴드경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9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법무부와 대검이 협의해서 안을 마련했다고 했는데, 이 안이 불과 몇 시간 만에 뒤집어졌다”며 최 의원이 이런 사실을 발표 전 SNS에 올릴 수 있었던 것은, 비선의 움직임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 등 모든 관계자가 국민에게 밝혀야 하지만, 민주당은 법사위 소집을 거부하고 있다”며 “조기에 제대로 밝히고 수습하지 않는다면, 이것 자체가 국정농단으로 정권의 큰 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강욱 의원에게도 경고를 날렸다. 주 원내대표는 “인터넷에 떠도는 것 보고 올렸다고 하지 말고,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며 앞서 MBC가 보도한 ‘검·언 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및 제보자 지모 씨, 추 장관 등과 공모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한편 최 의원은 이날 오전 추 장관의 입장문 가안을 페이스북에 올린 경위에 대해 “귀가하는 과정에 SNS에 언뜻 올라온 다른 분의 글을 복사해 잠깐 옮겨적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다른 분의 글에 대한 명확한 출처는 밝히지 않으면서, 정치권과 야권에서는 최 의원 등 소위 비선 개입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법무부는 “알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내용 일부가 국회의원의 페이스북에 실린 사실이 있다”며 “위 글이 게재된 경위를 알지 못한다”고 언론에 밝혔다.

choij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